주체105(2016)년 12월 29일 《우리 민족끼리》

 

총대로 꽃피우신 인민의 행복 

 

군인들이 받아안은 값높은 칭호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군인건설자들이 맡아 진행하고있는 릉라곱등어관건설장을 찾으신것은 주체101(2012)년 4월 어느날이였다.

인민군지휘성원들의 안내를 받으시며 공연수조와 보조수조, 과학기술보급실 등 건설현장의 여러곳을 돌아보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심중은 참으로 뜨거우시였다.

어버이장군님의 간곡한 유훈과 우리 당의 인민사랑의 정치를 높이 받들고 대중적영웅주의와 무비의 헌신성을 발휘하며 낮과 밤이 따로 없는 힘찬 전투를 벌려온 군인건설자들의 투쟁모습이 선히 어려와서였다.

이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군인건설자들이 1년도 못되는 짧은 기간에 방대한 릉라곱등어관건설공사를 기본적으로 끝낸데 대해 거듭 치하하시면서 건설에 참가한 군부대에 힘있는 부대라는 값높은 칭호를 안겨주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과분한 평가에 인민군지휘성원들의 가슴은 세찬 격정으로 높뛰였다.

릉라곱등어관건설과 같은 인민의 행복을 창조하기 위한 영예로운 과업을 인민군대에 맡겨주시고 그들이 공사에서 새로운 기적과 혁신을 일으켜나가도록 따뜻이 손잡아 이끌어주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현명한 령도를 떠나 어찌 오늘의 자랑찬 성과에 대해 생각할수 있겠는가.

경애하는 원수님의 자애로운 모습을 우러르며 인민군지휘성원들은 인민을 위하시는 그이의 숭고한 사랑을 심장깊이 간직하고 사회주의강국건설을 위한 오늘의 장엄한 투쟁에서 인민의 행복의 창조자로서의 영예로운 사명과 임무를 훌륭히 수행해나갈 불타는 맹세를 더욱 굳게 다지였다. 

 

크나큰 믿음을 안겨주시며

 

지난해 7월 어느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과학자살림집건설장을 돌아보시던 때에 있은 일이다.

이날 건설장에 도착하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한적하던 벌판에 우후죽순처럼 일떠선 살림집들을 만족하게 바라보시며 살림집들이 멋있다고, 겉보기가 속보기라고 외부만 보아도 들어가보고싶은 마음이 저절로 든다고 하시면서 군인건설자들이 설계의 요구대로 시공을 잘한데 대하여 높이 치하하시였다.

이어 한층에 두세대로 된 살림집들을 돌아보시면서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짧은 기간에 이처럼 훌륭한 살림집들을 일떠세운것은 대단한 성과라고, 우리는 1970년대 건설속도를 돌파해야 하며 그것이 오늘 우리 당에서 의도하는 《마식령속도》라고 힘주어 말씀하시였다.

이때 동행한 일군이 경애하는 원수님께 지금 군인건설자들이 제일 어려운 지대를 맡고도 건설을 계획대로 진행하고있다는데 대하여 보고드리였다.

그러자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대단히 만족해하시면서 일군들에게 그래서 인민군대에 일감을 줄 재미가 있다고, 어려울 때마다 인민군대를 찾게 되고 군대에 임무를 주게 된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정녕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하신 그날의 말씀은 인민군대가 인민의 행복을 창조하기 위한 장엄한 투쟁에서 어제도 그러하였던것처럼 앞으로도 기적과 위훈을 창조해나가길 바라시는 크나큰 믿음이 담긴 뜻깊은 가르치심이였다.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