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0월 5일 로동신문

 

혁명일화

로동자시인에게 하신 인사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온 나라에 《봄향기》화장품으로 명성이 자자한 신의주화장품공장을 찾으신것은 지난 6월 어느날이였다.

이날의 현지지도길에서 꽃펴난 하나의 이야기가 사람들의 가슴을 울린다.

이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화장품직장의 여러 생산공정들을 돌아보시였다. 화장도구생산실의 수수한 의자에 허물없이 앉으시여 다른 나라에서는 화장용붓을 생산하는 일을 수공업적으로 한다고 해도 우리는 반드시 기계화해야 한다고 간곡히 가르치시였고 배합작업반에 이르시여서는 기술적특성이 복잡한 배합공정에 대한 작업반장의 설명을 들으시고 이제는 우리 로동자들도 고도의 과학자수준이라고 높이 치하하시였다.

그러시고는 완성작업반으로 향하시였다.

그때 완성작업반의 무균화, 무진화된 작업장의 한 기대옆에는 공장에서 오랜 기간 일한 녀성로동자가 있었는데 그는 우리 당의 은혜로운 손길아래 자라난 현직작가, 로동자시인이였다.

울렁이는 마음을 가까스로 누르며 기대의 작업과정을 세심히 살펴보고있던 그는 갑자기 눈앞이 확 밝아지는것만 같은 느낌에 머리를 들었다.

순간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작업반복도에 들어서시여 그가 일하는 곳으로 다가오시는 모습이 맑은 유리칸막이를 통해 안겨왔다.

녀성로동자는 그만 자신을 잊고말았다. 그는 두손을 높이 들고 나어린 처녀애마냥 발을 동동 구르며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우러러 《만세!》하고 격정의 웨침을 터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걸음을 멈추시였고 일행의 시선이 그한테로 쏠리였을 때 공장 지배인이 최고령도자동지의 곁으로 다가가 말씀드리였다.

경애하는 원수님, 저 동무가 바로 노래 〈준마처녀〉의 가사를 지은 우리 공장의 로동자시인입니다.》

이렇게 아뢰인 녀성지배인은 어려움도 잊고 경애하는 그이앞에서 노래 《준마처녀》의 처음 몇소절을 조용조용 불렀다.

우리 공장 동무들 웃으며 말을 해요

그리고는 다시 말씀올리였다.

경애하는 원수님, 이 노래입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자기 공장 종업원을 내세우고싶어하는 심정이 다분히 풍기는 녀성지배인의 응석기어린 이야기를 들으시고 만면이 환하게 웃으시였다.

《준마처녀》!

경애하는 그이께서 잘 아시는 노래였다.

우리 인민이 불굴의 투쟁으로 고난의 행군, 강행군을 구보행군으로 전환시킨 력사적시기에 태여난 노래, 위대한 장군님께 크나큰 기쁨을 드리고 장군님의 령도따라 사회주의강국건설에 산악같이 떨쳐나선 온 나라 전체 당원들과 근로자들에게 희열과 랑만을 북돋아준 노래가 아니였던가.

오늘도 시대의 명곡으로 온 나라 인민의 사랑을 받는 그 노래의 가사를 신의주화장품공장의 생산현장에서 일하는 평범한 녀성로동자가 지은것이 못내 기쁘고 대견하신 그이이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공장 지배인과 일군들을 둘러보시며 우렁우렁하신 음성으로 말씀하시였다.

《화장품직장 녀성로동자가 노래 〈준마처녀〉의 가사를 쓴 로동자시인이라는데 공장에 그런 재간둥이가 있는것은 자랑할만 한 일입니다.》

그이의 다정하신 눈길이 유리칸막이안의 작업장에서 격정의 환호를 올리고있는 수수한 작업복차림의 녀성로동자에게 다시 가닿았다.

이어 참으로 가슴뜨거운 화폭이 펼쳐졌다. 경애하는 그이께서 그 녀성로동자를 향해 친히 머리숙여 인사를 하시는것이였다.

녀성로동자는 당황하여 어쩔바를 몰랐다. 꿈결에도 그리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직접 뵈온것만도 크나큰 영광인데 그이의 인사까지 받아안았으니 그처럼 송구하고 감격스러운 일이 또 어데 있으랴.

일군들도 숭엄한 감정에 휩싸이였다. 온 세계가 현시대의 가장 세련되고 로숙한 정치가, 탁월한 령도자로 떠받드는 천출위인이신 위대한 김정은동지,

하지만 인민을 대하시는 그이의 모습은 얼마나 겸허하고 소탈하신것인가. 현지지도길에서 인민들이 열광의 환호를 올리며 따라설 때마다 친히 진정어린 감사의 인사를 보내시고 바다가의 물고기가공장에서 비린내가 물씬물씬 나는 작업복차림의 녀인들의 인사도 몸소 허리굽혀 받아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

그런데 또 오늘은 수많은 군중도 아닌 단 한명의 평범한 로동자시인에게 자신의 진정넘친 례의를 표시하신것이였다.

인민을 하늘처럼 떠받드시는 그이의 고결한 천품이 그 뜨거운 인사에 어려있었다. 당과 조국이 맡겨준 일터에 성실한 로동의 땀을 묻으며 시인으로 자라난 한 녀성로동자의 성장과 그의 창작성과를 더없이 귀중히 여기시며 열렬히 축하하시는 깊은 뜻이 절세위인의 그 인사에 담겨져있었다.

한 로동자시인의 수수하고 소박한 모습에서 세월의 모진 풍파속에서도 혁명의 노래를 높이 부르며 당을 따라 한길을 꿋꿋이 걸어온 우리 로동계급, 세상에서 가장 혁명적이고 열정적이며 문명한 조선로동계급의 장한 모습을 한눈에 안아보신 우리의 최고령도자동지,

로동자시인에게 하신 인사!

정녕 그 한사람에게 하신 인사가 아니였다.

그것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위대한 심장에 차넘치는 우리 로동계급에 대한 뜨거운 존중과 지극한 정의 발현이였으며 앞으로도 그들이 시대의 앞장에서 만리마를 타고 힘차게 내달리라는 간곡한 당부이고 따사로운 축복이였다.

《봄향기》짙은 일터에 꽃펴난 이 이야기는 평범한 근로인민에 대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하늘같은 믿음과 열화같은 사랑, 그이의 특유한 위인적향기를 전하는 감동깊은 전설로 후세에 길이길이 전해질것이다.

 

본사기자 허명숙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