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6월 20일 로동신문

 

조선로동당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이신

우리 당과 국가, 군대의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중화인민공화국을 방문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습근평동지와 상봉하시였다

 

조선로동당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이신 우리 당과 국가, 군대의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19일 오후 5시 인민대회당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이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인 습근평동지와 상봉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와 리설주녀사께서 인민대회당에 도착하시자 습근평동지와 팽려원녀사가 따뜻이 맞이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습근평동지와 반갑게 인사를 나누시고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

3개월안팎의 짧은 기간에 세번째로 이루어진 두 나라 최고령도자들의 력사적인 상봉은 뿌리깊은 혈연적뉴대로 련결된 조중 두 나라의 형제적친선의 정을 다시금 과시하는 감동적인 화폭으로 펼쳐졌다.

습근평동지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또다시 중화인민공화국을 방문하신데 대하여 열렬히 환영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습근평동지가 바쁘신 시간을 내시여 극진한 환대를 베풀어주고있는데 대하여 사의를 표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와 리설주녀사께서는 습근평동지와 팽려원녀사와 함께 뜻깊은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환영하는 의식이 인민대회당에서 성대히 진행되였다.

환영의식장소인 인민대회당 북대청에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기와 중화인민공화국 국기들이 세워져있고 중국인민해방군 륙군, 해군, 공군명예위병대와 군악대가 정렬해있었다.

또한 두 나라 국기와 꽃묶음을 든 어린이환영대렬이 줄지어 서있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북대청에 들어서시여 중국의 당과 정부간부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시며 인사를 나누시였다.

습근평동지가 우리 당과 정부의 지도간부들과 인사를 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와 습근평동지가 사열대에 오르시자 우리 나라 애국가와 중화인민공화국 국가가 장중하게 주악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 중국인민해방군 륙군, 해군, 공군명예위병대 대장이 영접보고를 드리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습근평동지의 안내를 받으시며 중국인민해방군 륙군, 해군, 공군명예위병대를 사열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습근평동지와 함께 어린이환영대렬앞에 이르시자 어린이들은 두 나라 국기와 꽃묶음을 높이 흔들며 열렬히 환호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만면에 환한 미소를 지으시고 어린이들에게 손을 흔드시며 따뜻한 답례를 보내시였다.

 

본사정치보도반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