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면보기 기사보기

통일신보

주체111(2022)년 11월 22일 《통일신보》

 

반역통치를 끝장내고 진정한 삶을 누리려는 민심의 거세찬 분출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

이는 1970년 11월 반인민적로동정책에 항거하여 분신자살한 남조선로동자 전태일의 웨침이다.

사람답게 살고싶다는 그의 절규는 반세기너머 오늘까지 남조선 각계층의 투쟁의 구호로 되고있다.

매해 11월이면 전태일의 정신계승을 투쟁구호로 들고 대규모로동자대회가 진행되고있다.

《로동자, 민중이 죽어가고있다.》, 《책임을 회피하는 〈정부〉가 죽음의 행렬을 만들고있다.》

이것이 지난 3일 서울에서 민주로총이 주최한 《2022 로동자대회》에서 울려나온 성토이다.

전태일이 분신자살한지 수십년이 지났지만 오늘도 로동자들을 죽음에로 내모는 자본의 착취와 독재권력의 악정은 계속되고있다.

극심한 경제위기와 민생고는 최악인데 재벌들에게는 《감세》의 혜택을 주고 외세에게는 략탈의 자유를 주면서도 로동자들의 초보적인 생존권마저 무참히 짓밟는 윤석열역적패당에 대한 남조선로동자들의 분노가 도처에서 폭발하고있다.

《단결투쟁》이라는 붉은 띠를 두르고 《로조할 권리》, 《민영화중지》, 《이대로 살수 없다》 등의 구호를 웨치며 윤석열역적패당의 로동정책전환과 윤석열퇴진을 요구하는 로동자들의 열기는 쏟아지는 마가을비도 식힐수 없었다.

로동자들의 투쟁에 합세하여 진보당, 정의당, 로동당, 록색당을 비롯한 진보정당들과 《전국민중행동》, 《초불승리전환행동》, 《전국공무원로조》를 비롯한 100여개의 시민운동단체소속 수만명군중도 서울시내의 곳곳에서 초불집회를 열고 윤석열퇴진투쟁에 합세해나섰다.

특히 《초불중고생시민련대》에 소속된 나어린 청소년학생들은 《제1차 윤석열퇴진 중, 고생초불집회》를 열고 《민주주의만세!》, 《중고생초불집회 탄압하는 〈국민의힘〉사과하라!》, 《중고생의 힘으로 윤석열퇴진!》 등의 구호를 힘차게 웨치며 윤석열역도의 퇴진을 강력히 주장해나섰다.

남조선로동자들과 각계층의 투쟁은 인간의 참다운 삶, 인간의 자주적권리와 민주주의를 안아오려는 결연한 의지의 분출이다.

《주 120시간로동》, 《돈없는 사람은 불량식품이라도》를 떠벌이며 근로대중을 개, 돼지처럼 여기는 윤석열역적패당에 대한 쌓일대로 쌓인 분노의 표출이다.

사람답게 살고싶다는 전태일의 그 넋과 정신이 남조선로동자들의 투쟁의 기치로 이어지고있다.

반역통치를 끝장내고 인간의 참다운 삶을 누리려는 남조선 각계층의 투쟁은 그 무엇으로써도 가로막을수 없다.

 

본사기자 김정혁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
辽ICP备15008236号-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