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면보기 기사보기

통일신보

주체110(2021)년 12월 21일 《통일신보》

 

다시 열어주신 배길

 

주체60(1971)년 2월 5일 우주공간으로는 하나의 격동적인 전파가 날았다.

그것은 일본당국자들이 일방적으로 중단시켰던 재일동포들의 귀국의 배길이 다시 이어지게 되였다는 희소식이였다.

자나깨나 어머니조국을 그리며 귀국의 날을 학수고대하던 재일동포들은 이 소식을 감격의 눈물속에 받아안고 덩실덩실 춤을 추었으며 세계는 이 경이적인 사실앞에 또 한번 끓어번지였다.

이 자랑스러운 성과는 위대한 김정일장군님의 뜨거운 사랑과 비범한 령도를 떠나서 생각할수 없다.

어느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재일동포들의 귀국사업재개를 위한 조일정부간 회담 조선대표단 단장의 사업을 맡아하는 일군을 몸가까이 불러주시였다.

일군은 장군님께 조일적십자회담진행정형에 대해 상세하게 보고드리면서 일본측이 부당한 주장을 집요하게 고집하고있는 조건에서 조만해서는 회담을 성사시키기 어려울것같다고 솔직히 말씀드리였다.

그러자 그이께서는 아예 신심을 잃은것이 아닌가고 물으시며 호탕하게 웃으시였다.

그리고는 저으기 신중하신 어조로 문제는 어떤 립장을 가지고 회담에 림하는가 하는것이다, 회담을 하루빨리 성사시키고 귀국사업을 다시 실현하는가 못하는가 하는것은 조국의 품으로 돌아오고싶어하는 재일조선공민들의 념원을 하루빨리 풀어주는가 못풀어주는가 하는 사활적인 문제이다, 우리는 한피줄을 타고난 혈육들의 평생의 소원을 풀어준다는 숭고한 사명감을 가지고 회담에 림해야 한다고 교시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이날 우리측이 회담에 림하는 근본립장과 자세에 대하여 명철하게 밝혀주신데 이어 회담을 하루빨리 성사시키기 위한 방도에 대한 귀중한 가르치심도 주시였다.

(됐다. 이제는 됐다!)

승리에 대한 확신과 자신만만한 투지로 그 일군의 가슴은 부풀어올랐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활기있게 집무실을 나서는 그를 바래주시면서 우리는 조국의 품에서 언제나 수령님을 몸가까이 모시고 살며 일하기때문에 조국이 얼마나 귀중하고 수령님의 품이 얼마나 그리운가 하는것을 잘 모를수 있다고, 어떤 일이 있더라도 회담을 빨리 성사시키고 수령님께서 계시는 조국의 품으로 돌아오고싶어하는 재일동포들의 소원을 풀어주자고 간곡하게 이르시였다.

참으로 재일동포들에 대한 우리 장군님의 동포애의 정은 슬하에 있는 자식보다 멀리 떨어져있는 자식에게 더 마음을 쏟는 친어버이의 심정 그대로였다.

그후 재일동포들의 귀국재개를 위한 조일적십자회담은 비할바없이 활기를 띠였다.

우리측은 회담을 지연, 파탄시키려는 일본측의 책동을 분쇄하는데 모든 힘을 기울이였다.

회담의 주도권은 우리측에 있었다.

한편 총련에서는 동포대중을 발동시켜 항의투쟁을 벌리면서 귀국의 배길을 영영 끊어버리려는 안팎의 반동들의 책동을 거듭 폭로규탄하고 일본당국에 재일조선공민들의 귀국재개를 위한 실제적인 조치를 취할것을 촉구하였다.

드디여 일본당국은 궁지에 몰리고 우리측의 요구와 세계여론을 더는 거역할수 없게 되였으며 재일조선공민들의 귀국을 재개할데 대한 회담문건에 도장을 누르지 않으면 안되였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
辽ICP备15008236号-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