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81 회)

제 4 장

불타는 지향

2

(1)

 

공장첨가제와 수입첨가제의 비교측정이 끝나 기술위원회 성원들이 모두 돌아간 다음 서정옥이와 리봄순은 약속이라도 한듯 두손을 맞잡았다.

《난 오늘 정말 기뻐요.》

리봄순은 속삭이듯 말했다. 처녀의 얼굴은 여느때없이 발그스름하게 상기되였다. 서정옥은 그의 손을 따뜻이 감싸쥐였다.

《나두 그래. 뭐라구 다 말할수 없이 기쁘구나.》

그들은 아이들처럼 웃고 떠들고싶었다. 그러나 그 웃음소리에 꿈같은 기쁨이 순간에 깨여질것같아 조용히 가슴만 들먹이였다.

그들에게는 몇년동안 해를 넘기면서 마음을 고이고 정성을 바쳐온 공장첨가제가 이제는 완전히 성공한것처럼 생각되였다.

《다음달부터 우리가 만든 첨가제를 절반씩 섞어서 생산을 보장한다!》 생각만 해도 가슴이 높뛰였다.

봄순에게는 이 큰 성과에 대하여 공장에서 왜 잠잠해있을가 하는 엉뚱한 생각까지 들었다.

월생산계획을 수행해도 방송선전차에서 격조높이 이름을 부르고 축하의 인사와 노래까지 보내주면서 굉장히 떠들지 않았던가.

사실 월생산계획과 첨가제연구의 성공은 대비도 되지 않는다. 그러니 붉고 푸른 글자로 멋들어지게 《첨가제연구에서 성공!》이라는 속보라도 한장 내붙여야 하지 않는가.

리봄순은 지금껏 책임성높고 일 잘하는 관리공이라고 일군들의 칭찬을 많이 받아왔다. 그러나 시험호동은 생산계획과 인연이 없는 곳이여서 속보판에 이름 한번 나붙지 못했다. 몇달전에 공장에 찾아왔던 TV촬영가들도 시험호동쪽에는 얼씬도 하지 않았다.

부모들이 자기에게 준 가장 큰 선물이 고운 얼굴과 고운 이름이라고 항상 생각하군 하는 처녀는 자기의 얼굴과 이름이  TV이나 신문, 그리고 방송과 속보에 한번 크게 나는것이 소원이였다.

그러면 아버지는 얼마나 기뻐하실가.

옆집에 사는 가공직장장 큰어머니는 아버지를 보고 웃는 신경이 마비된 사람이라고 하였지만 그것은 잘 모르고 하는 말이였다. 아버지는 봄순이가 웃거나 고운 옷을 입을 때면 빙그레 웃음을 지으시였다. 다만 남들처럼 크게 소리내지 않을뿐이다. 그리고 늘 사색하고 연구하느라 사생활에 관심을 덜 돌린탓에 사람들이 잘 몰라서 그러는것이다.

봄순의 눈앞에는 두 첨가제의 비교측정을 위해 기술위원회 성원들과 함께 시험호동에 왔던 아버지의 모습이 떠올랐다.

한켠에 옹색스럽게 앉아 검측성원들의 비교측정과정을 유심히 지켜보시던 아버지, 남들이 웃고 떠들며 고기추렴을 할 때에도 선뜻 그릇앞에 다가앉지 못하고 쑥스러워서 몸가짐마저 어색해하던 아버지…

고마운것은 기사장이였다.

어느새 아버지의 마음을 헤아려보고 유상훈박사와 아버지에게 따로 고기그릇을 가져다놓게 하여준것을 생각하니 기사장에 대한 고마운 마음이 샘처럼 솟아올랐다.

《정옥동무! 소장동지와 수의사동지는 두분이 함께 앉도록 따로 그릇을 가져다드리세요. 수저도 깨끗이 받쳐드리고요.》

그때 기사장은 이렇게 속삭이듯 말했었다.

더우기 비교측정총화때 말하기 싫어하는 아버지의 성격과 표정변화까지 심중히 헤아려보고 아버지를 긍정하고 지지해주었다.

(아마 다른 사람이였다면 우리 아버지의 생각이나 마음같은건 아예 무시했을거야. 그런데 기사장동지는…)

그러나 세심하고 따뜻한 인정을 지닌 일군은 기사장뿐이 아니였다.

비교측정이 있은 날 저녁 김춘근당비서도 시험호동에 찾아왔다.

기사장과 함께 호동에 들어온 당비서는 그냥 싱글벙글했다.

그는 들어서는 길로 정의성의 손을 굳게 잡아주었다.

《이번에 정동문 아주 큰일을 했소. 우리 공장을 위해 정말 큰일을 했소.》

당비서의 진정어린 축하에 정의성은 쑥스럽게 웃었다.

김춘근당비서는 관리공들의 수고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정의성과 서정옥, 리봄순과 함께 알뜰하게 꾸린 휴계실에 자리를 같이하였다. 송영숙도 한켠에 앉았다.

《부부간이 같이 시험호동에서 일하자니 바쁜 일이 많겠구만? 가정생활이 힘들지 않소?》

그는 자식들과 마주앉은 아버지처럼 정의성과 서정옥을 건너다보며 허물없이 물었다.

서정옥이 미소만 짓는것을 본 당비서는 생활에서 애로되는것이 있으면 어려워말고 제기하라고 했다.

《이제는 첨가제연구도 제 궤도에 오른셈이니 여기보다 시간이 있는 후방부서에 정옥동무를 보내주면 어떨가 하는데…》

당비서는 의논하듯 기사장을 쳐다보았다.

《글쎄 정옥동무 생각이 어떤지…》

송영숙은 조금 서운한 생각이 들었지만 내색하지 않았다.

당비서와 기사장의 눈길이 자기에게 쏠렸다는것을 온몸으로 느낀 서정옥은 남편을 쳐다보며 곱게 눈을 흘겼다.

그 눈빛에는 《그렇게 가만히 앉아있으면 어쩌나요? 이럴 땐 당신이 나대신 대답해주세요.》하는 가벼운 원망과 충고가 비껴있었다.

이윽고 그는 용기를 내여 머리를 들었다.

《전 여기가 좋습니다. 여기서 계속…》

정옥은 말끝을 흐리며 목을 갸웃거렸다.

당비서의 얼굴은 밝아졌다.

《그러니 첨가제가 완전히 성공할 때까지 남편과 함께 계속 여기서 일하겠다는거요? 각오가 참 좋구만. 아주 좋소!》

김춘근은 마음이 즐거운듯 소리내여 웃었다.

《정동무 사업이 왜 잘되는가 했더니 이렇게 헌신적인 안해와 함께 일하기때문이구만. 정말 쉽지 않은 가정이요. 그렇지 않소? 기사장동무?》

그는 여전히 감동된 어조로 말하며 기사장을 쳐다보았다.

송영숙도 공감인듯 머리를 끄덕이며 빙그레 웃었다.

일 잘하고 착실한 서정옥이 혹시 다른 곳으로 가게 되면 어쩌나 하고 은근히 마음을 조이였던 그였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3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