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7 회)

제 2 장

15

(1)

 

평안남도는 우리 나라 굴지의 흑색 및 유색야금공장들과 기계공장, 탄광, 광산, 세멘트공장들을 가지고있으며 농업에서도 황해남도와 함께 나라의 알곡생산의 기본적인 몫을 담당하고있는 잠재력이 강력하고 기름진 핵심지대이다. 도급기관들도 수도에 있다.

김일성동지께서는 새로운 정책을 작성하고 실행함에 있어서 평안남도에서 먼저 시범을 거친 다음 전국에 일반화하는 경우가 많으시였다.

수령님께서는 1961년도에 알곡 100만톤증수운동을 벌릴데 대하여 10월에 있은 평안남도 시, 군당위원장, 인민위원장협의회에서 구체적으로 말씀하시였다. 그러시면서 도가 전국의 앞장에 서서 알곡생산을 높일데 대한 과업을 주시였다.

그것은 전해에 비해 약 30만톤의 장성으로 되는 무거운 과제였다.

그이께서는 이 전투적과업을 수행하는데서 기본고리는 정보당 알곡수확고를 높이는데 있으며 그러자면 논밭에 비료를 많이 쳐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이 중요한 회의를 평안남도사람들은 후에 《10월협의회》라고 부르며 자주 입에 올리였다.

협의회에서 비료문제가 나오자 비료만 더 주면 벼를 문덕군에서는 6톤씩 내고 숙천군에서는 5톤씩 내겠다고 수령님앞에서 결의다졌다.

다음해 농산계획을 작성하면서 도인민위원회에서는 화학비료를 충분히 공급받는 조건에서 수령님께서 정해주신 전투적인 알곡생산과제를 수행하는 방향에서 타산하였다.

그런데 농업성에서 떨군 화학비료계획은 충분하지 못했다.

도인민위원장은 농업성에 가서라도 비료를 더 받아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가지 마시오. 지금 전기사정때문에 비료생산이 당초에 세웠던 시비년도계획에 이를것 같지 못하오.

성에서도 이런 사정을 다 타산했을거요.》

도당위원장 피창린이 그를 만류했다.

《아닙니다. 그러면 우리가 래년계획을 조절해야 한다는 소린데…》

《무슨 소릴 하오? 수상동지께서 찍어주신 수량은 법이란 말이요.》

피창린의 눈에서 불이 번뜩이는것 같았다.

《수상동지께서 정보당 수확고를 높이는데서 비료문제가 중요하다고 하신것은 결코 비료가 절대적이라는 의미는 아니지 않소?》

도인민위원장은 문덕군인민위원장을 하다가 몇달전에 제발되여온 사람인데 도적인 넓은 사업범위에 아직 적응되지 못해 피창린이 개입하여 그를 도와주고있는 상태였다. 도인민위원장은 특히 중앙기관과의 사업을 힘들어했다. 그러니까 버티기를 해서라도 해결하겠다는 군급에서나 통하는 행동을 하겠다고 말하는것이였다.

《아닙니다.》

그가 고집을 부리였다.

《어떤 방법을 써서라도 비료는 당초의 계획대로 받아와야 합니다. 내가 농업상을 직접 만나겠습니다.》

피창린은 딱해하며 이마를 쓸어만졌다.

《농업상도 도위원장처럼 새로 부임하였는데 벽창호라고 소문났더군. 농사를 몰라서 그러는지, 위엄을 돋구느라고 그러는지 알수 없지만 일단 무엇이든 한번 언명하면 한치의 양보도 안한다오.》

《아니, 가서 만나겠습니다.》

위원장이 계속 고집을 부렸다.

그는 기어이 계획국장을 데리고 농업성으로 갔다.

평남도위원장은 농업성에 가긴 했으나 상을 힘들게 만났고 만나서도 아무런 소득을 보지 못했다. 우선 응접실에서 20분나마 기다렸다. 한개 도의 행정책임자가 왔는데 너무하지 않는가 하고 도위원장은 분개했다. 마침내 상의 사무실에서 누군가 나오고 평남도위원장의 차례가 되였다.

얼굴이 퉁퉁한 농업상은 얼핏 보아서는 마음이 후할것 같았다.

《앉소, 어떻게 오셨소?》

한룡택은 거의 무표정한 얼굴로 뚝뚝하게 물었다. 그리고 평남도인민위원장의 말을 묵묵히 들었다. 손님의 발언이 끝나자 그는 서랍을 열고 문서를 꺼내여 한동안 들여다보았다.

《평남도는 도들이 보유하고있는 농경지에 해당한 비료공급계획이 다른 도에 비해서 많소. 평안남도와 황해남도에 화학비료를 많이 배당하는것은 정책적요구요.》

그가 엄하게 말했다.

《그렇기때문에…》

평남도위원장이 말하려는것을 그가 막았다.

《그렇기때문에 그 요구에 맞게 배정했소. 이상이요.》

위원장은 목이 말라드는것을 어쩌지 못했다.

《상동지도 10월의 협의회에 참가하셨댔으니까 잘 알겠지만 수상동지께서는 숙천군과 문덕군에 비료를 충분히 공급하겠으니 벼를 정보당 5. 5톤이상 생산하라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성에서는 비료를 충분히 보장해주지 않았단 말입니다.》

한룡택은 여전히 무뚝뚝하게 말했다.

《도위원장동무, 나는 동무에게 구구하게 설명하고싶지 않소. 그럴 시간도 없소. 김만금부장한테 가야 하니까.

한가지만 말하겠소. 수상동지께서는 알곡수확이 많은 군이나 조합에 우선적으로 많은 배려를 돌려주시려 하오.

여기에 동무들이 어린애들처럼 자꾸 손을 내미는 버릇이 붙으면 안되오.

그리고 화학비료계획은 지금이 년말년시가 돼서 모든 공장들이 만부하로 돌기때문에 전기사정으로 좀 긴장하오.

차차 비료생산이 늘어날거요. 그때 다시 봅시다.

성계획국장을 만나시오, 만나봐야 소용없긴 하겠지만.》

한룡택은 일어섰다.

평남도위원장은 맥없이 자리에서 일어나 농업상의 말대로 계획국장을 만나러 갔다.

한룡택은 손님들을 내보낸 다음 납작한 가방을 끼고 나와 서기에게 가는 곳을 알려주었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