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83 회)

제 10 장

1

(1)

 

몇달전까지만 해도 숙반공작위원회가 거처하고있던 세채의 귀틀집은 유격대 병원과 재봉소가 있는 요영구의 동쪽골짜기에 자리잡고있었으나 장군님께서 유격구에 돌아오신 지금에는 아동단학교와 무기수리소가 있는 서쪽골짜기의 좁은 골막치기에 위치하고있었다.

이미 있던 건물은 불에 타 없어지고 새로 지은 귀틀집은 청년의용군병실모양으로 기다랗게 한채를 지었는데 간을 막아 사무실을 꾸렸다. 원채에는 숙반공작위원회 사무실과 병실, 창고, 마구간을 꾸리고 마당둘레에는 울바자가 없는 울장만을 박아놓고있었다.

숙반이 적의 습격을 피해 이십리 골짜기안으로 들어갔다가 부락으로 나온지는 닷새밖에 안된다. 그래서 한쪽으로 사무를 보면서 한쪽으로 집을 꾸리는중이였다. 산자도 얹지 못하고 서까래만을 걸어놓은 마구간지붕에서는 두사람이 미처 걸지 못한 서까래를 걸면서 마치질을 해대고있었다.

김택근소대장은 경위소대병실과 마구간사이를 왔다갔다하며 숙반사무실에서 동만지역의 중국인간부인 위중민을 만나고계시는 장군님을 기다리고있었다. 여덟개의 방중에서 창문에 종이를 바른 방이 일곱개인데 그중에서도 하얀 창호지를 바른 방이 세개이고 나머지방들은 번들번들 광택이 나는 얇은 기름종이를 발랐다. 흰 창호지를 바른 세방중에서 첫 방에는 종치훈이 들어있고 두번째 방에서 위중민이 사무를 보고있었다.

경위소대의 병실옆에 붙어있는 숙반공작위원회의 마지막방으로는 시각없이 사람들이 들락날락하고있었다. 그들속에는 요영구의 숙반공작위원회에서 일하는 사람들도 간혹 있고 현당이나 현정부 일군들도 보이지만 대개는 말을 타고 멀리서 달려온 사람들이였다.

그들은 경위소대의 보초막건너 말뚝에다 말고삐를 비끄러매고는 숙반공작위원회에 뛰여들군하였다.

거기서는 모두 게사니청을 가진 사람들만 모여있는 모양으로 지붕이 들썽하게 높은 목소리가 울리는가 하면 간혹 그 누구를 욕질하고 고래고래 웨쳐대기도 하는 세찬 소음들이 쏟아져나오고있었다.

장군님께서는 이른 저녁때나 되여 문밖을 나서시였다. 장군님의 뒤로 하관이 길쭉하고 키가 후리후리한 사나이가 따라나왔다. 그는 한손으로 허리를 졸라맨 가죽혁띠를 붙잡고 다른 한손으로는 이마우에 흩어져내리는 머리카락을 쓸어올리면서 장군님께 하던 이야기의 계속인듯 조용조용 외우고있었다.

《숙반감옥에 갇혀있는 사람들을 함부로 처형하거나 고문하는것과 같은 폭행을 중지하도록 하겠습니다. 김일성동지께서 근거지에 돌아오신만큼 매 사람들에 대한 정치적 계급적평가는 마땅히 김일성동지의 의견에 준해야 합니다. 정말 지금은 뭐가 뭔지 가늠하기가 어렵습니다. 솔직한 말로 이 동만땅의 사태는 나의 힘에 부칩니다. 내가 이곳에서 벌어지고있는 사변에 대해 자기류의 해석을 가지고 일련의 문제에 견해를 가지게 되자면 상당한 시일이 걸릴것입니다. 그때까지는 김일성동지의 사심없는 방조가 있었으면 합니다. 그런데 이러한 방조는 시시각각 필요합니다.》

《괜찮습니다. 힘자라는껏 방조해드리겠습니다.》

장군님께서는 앞에 다가오는 김택근소대장을 가리키며 말씀하시였다.

《나와 북만땅에 함께 갔다온 김택근소대장입니다.》

김택근은 절도있게 손을 올려 거수경례를 하였다.

위중민은 기다란 손가락을 아래로 드리우고 가볍게 손을 내밀었다. 김택근은 그 손을 덥석 잡았다. 병자의 손같이 별로 파리하고 맥이 없어보이던것이 막상 잡고보니 뼈마디들은 꼿꼿하였다.

《동무들이 북만원정에서 대단히 잘 싸웠습니다. 더구나 촉한에 드신 김일성동지를 모시고 오느라 이만저만 힘들지 않았을것입니다. 사령관동지의 건강을 잘 보살펴드리시오. 어제는 하루종일 부락에 나가 인민들을 만나시고 유격대와 청년의용군병실, 무기수리소와 병원에까지 들리셨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래서야 되겠습니까. 동무들이 옆에서 만류해드려야지요.》

《위중민동지, 명심하겠습니다.》

김택근은 다시한번 거수경례를 하고 한발 뒤로 물러섰다. 위중민은 장군님을 향해 돌아섰다.

김일성동지, 멀리 따라나가지 못하겠습니다. 북만원정에서 고생하신 김일성동지를 내 발로 걸어가 상봉하지 못하고 먼저 찾아오시니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그런 말씀 마시오.》

장군님께서는 경위소대의 보초막안에까지 따라나온 위중민의 등을 떠밀어보내시고 김택근이와 함께 행길을 걸어나오시였다.

리호검로인의 삽짝앞에 이르자 눈가래를 들고 마당가에 서있던 전령병이 뛰여나왔다.

장군님, 좀전에 현당서기 강시중동지가 왔다갔습니다. 장군님의 숙소를 한곳에 정했다고 하면서 이 뜨락의 눈을 치지 말라고 하여 망설이고있는중입니다.》

《숙소를 어째서 옮긴다는거요?》

《아들며느리가 죄인들이고 로인자신까지도 쌍대배기를 들고 숙반공작위원회에 뛰여들어 란동을 피운 죄로 부락에서 추방당한 반혁명분자들의 집인데 이런곳에 장군님의 려장을 풀어놓을수 없다는겁니다.》

《그런 소리 마오. 이 집은 반혁명분자의 집이 아니라 혁명가의 집이요. 뜨락의 눈도 치고 자빠진 울바자도 바로세우고 아궁에 장작이랑 지펴 방을 뜨끈뜨끈하게 덥혀놓고 리호검로인을 기다려야 하오. 우리가 돌아왔다는 소식을 들으면 밤중에라도 찾아올거요.》

장군님께서는 외양간문앞에 세워놓은 넙적가래를 들고 눈을 치기 시작하시였다. 사람이 없는 뜰안에 몇차례 내려와 쌓인 눈이여서 눈치기가 조련치 않으시였다.

김택근이 장군님의 옆으로 다가갔다.

장군님, 뜨락의 눈은 저희들이 치겠습니다. 장군님께서는 좀 쉬십시오.》

《괜찮소. 눈은 전령병동무와 내가 칠터이니 김택근동무는 아궁에 장작을 지피오. 집안에 사람이 붙자면 방바닥부터 덥혀야 하오.》

장군님께서는 땀을 흘리시면서 마당의 눈을 밀어나가시였다. 부엌안에서는 연기가 꾸역꾸역 솟아나 뜰안으로 자욱하게 감돌고었었다. 부엌봉당에서 돌아가고있는 김택근은 연방 기침을 깇고 재채기를 하였다.

장군님께서는 눈을 치다 마시고 굴뚝을 올려다보시였다. 굴뚝으로는 연기가 한점도 오르지 못하고 죄다 아궁으로 쏟아지고있었다. 부엌에서 뛰여나온 김택근이가 눈물을 씻어가면서 푸념을 늘어놓았다.

《저 숙반공작위원회사람들이 반혁명분자의 집이라고 불목을 모두 메워버린것 같습니다. 그러지 않고야 이럴수 있습니까?》

《불목이 멘게 아니라 너무 오래 불질을 안해서 그럴거요. 더구나 이 집은 서풍이 불어야 불이 잘 들군했는데 지금은 남풍이 부오. 호미를 들고 들어가 아궁앞의 개자리를 좀 파놓소. 불이 안들면 리호검로인이 늘 그러군했었소. 개자리를 팠다메웠다하면서 바람세에 따라 불길을 조절했단말이요.》

김택근이 호미를 들고 들어가더니 개자리를 허비는 소리가 들려왔다. 차츰차츰 굴뚝으로 연기가 오르기 시작하였다.

안에서 김택근이가 떠들썩 고아댔다.

장군님, 불이 들기 시작합니다. 아궁안에서 후룩후룩 하고 불을 빨아대는 소리까지 일어납니다.》

과연 아궁에서 불을 빠는 소리가 밖에까지 들렸다. 사람이 보이지 않게 자욱하던 부엌안의 연기는 순식간에 아궁으로 빠졌다. 김택근은 부엌문을 지쳐놓고 분주히 들락날락하면서 물도 긷고 가마도 부셔내고 장작을 안아들이기도 하였다.

장군님께서는 땀을 한동아리나 흘리시며 뜨락의 눈을 밀어내시였다. 다리가 후두두 떨려 토방에 주저앉으시였다. 촉한으로 빼운 건강이 아직도 회복되지 않아 예전처럼 마음대로 몸을 움직이실수 없었다. 조금만 무리해도 땀이 흐르고 숨이 차오르시였다.

장군님께서는 어둑어둑 땅거미가 기여들고있는 뜰안을 둘러보시였다. 울바자는 언제 그렇게 되였는지 몇군데 터져나가고 기울어지기도 하였으며 허청간의 이영은 한절반 바람에 들려 짚갈비 날리는 소리가 어지럽게 일어나고있었다.

만주땅의 개흙에다가 돌로 박아 탐탁하게 쌓아올렸던 재간벽도 허물어지고 그옆의 돼지우리에는 한쪽으로 배를 뒤집고 자빠진 빈 구유가 눈속에 파묻혀있었다. 그리고 부엌지게문앞의 처마밑에 걸어놓고있었던 닭둥지는 재간모퉁이에서 딩굴고있었다.

장군님께서는 닭둥지를 들어 처마밑에 걸어놓고 돼지우리로 다가가시였다. 아침저녁으로 말같은 엄지돼지가 목책에 발을 걸고 뛰여올라 꿀꿀거리던 모양이 눈에 선하시였다.

사람들이 내쫓긴 뜰안에는 짐승들도 간곳없이 흩어졌다. 숙반에서 로인의 쌍대배기렵총을 비롯하여 세간살이등속을 압수해갔다고하니 필경 집짐승들도 붙잡아갔을것이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