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7 회)

4

(6)

 

최칠성이 눈이 벌개져서 초막에 들어온지 얼마 안되여 차기용은 보초를 서러 나갔다. 차기용은 총부혁을 잡고 절뚝절뚝 발을 절며 이깔나무그루사이를 걸어나갔다. 반나마 이그러진 파르스름한 달이 고로쇠나무우듬지끝에 걸려있다.

다리를 옮겨놓을적마다 그의 한쪽눈과 입은 보기 흉하게 잔뜩 이그러지군 하였다. 행군이 끝나고 헤쳐보니 량쪽발에 온통 물집이 생겨있었다. 발싸개를 갈아대기는 했지만 발이 땅에 닿기만 하면 머리끝까지 찌륵찌륵하였다.

초소에 이른 그는 우선 사위를 둘러보았다. 깊은 산중이다보니 별로 특별한 정황은 없을테지만 만약을 위해 정신을 차려야 하였다. 떠들썩하던 박흥덕이네 초막도 잠잠해졌고 멀리서 구성진 부엉이우는 소리가 들려왔다. 진대통에 기대선 그는 탄띠를 더듬어보았다. 탄알은 세알밖에 없었다. 두알은 녹이 쓸지 않아 반들반들한것이고 나머지 한알은 새빨갛게 녹쓴것을 닦아서 넣은것인데 불발이 될지 어떨지 알수 없는것이였다. 우선 상한것을 한알 재워넣었다. 탄띠에는 그가 나무로 깎아 끼운 모의탄알이 한 50알 되였다. 탄띠가 헐럭거리기도 하지만 무엇이나 그릇이 비였다는것을 그는 언제나 참지 못하는것이였다.

《차동무! 나무꼬챙이로 적을 잡을텐가?》

이런 투로 놀려주는 동무들의 롱담도 들은척만척 하였다. 그런만큼 그의 가장 절실한 소망은 탄알이 꽉 찬 묵직한 띠를 메는것이였다.

《한번 붙기만 해봐라. 한 300알은 얻어낼테니까.》

그는 속으로 이렇게 중얼거리고나서 좌우를 다시 둘러보았다. 저만치 보이는 진대통 그 이쪽에 한아름이나 되는 이깔나무, 저쪽에는 덩굴이 진 분비나무, 그뒤에는 다문다문한 들쭉, 그것이 자기를 둘러싼 지형지물의 전부였다. 정황을 다 익히고난 그의 눈은 금시 졸음이 와서 게슴츠레해졌다. 잠시후 고개를 끄떡하며 턱방아를 찧고난 그는 머리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어험!》

졸음을 쫓기 위해 기침을 몇번 하고 또 위치를 옮겨섰다.

얼마간 시간이 흘렀을 때 예정한 순회지점을 돌아보고난 그는 총을 가슴에 안고 진대통에 기대섰다.

김일성동지께서는 등잔불을 끄고 초막밖으로 나와 발을 조심히 옮겨디뎌보시였다. 그이께서는 발에 온통 물집이 생겨서 성냥총을 놓고 솜에 불을 달아 지지시였다.

2시가 오라지 않았다.

그이께서는 천천히 걸음을 옮겨 2소대가 자리잡은 초막쪽으로 가시였다. 달빛이 희미하게 흐르는 언덕에 초막이 주런이 자리잡았다. 나무가지와 풀을 뜯어 대강 바람가림을 한 엉성한것이다. 그이께서는 출입구쪽으로 가서 안을 들여다보시였다.

코를 드렁드렁 골기도 하고 앓음소리를 지르기도 한다.

《아야, 아야 아구 다리야.》

누군가가 다리를 들고 이리저리 뒤채고있다. 잠시 들여다보고계시는 사이에도 이쪽저쪽에서 신음소리가 울리였다. 숨을 죽이고 보고계시던 그이께서는 초막안으로 들어서서 성냥을 그어보시였다.

한가운데 진봉남이 누웠다. 공책을 안은채로 잠들었는데 그의 입언저리에 알릴듯말듯 한 미소가 어리였다. 그옆에는 변인철이가 가슴을 헤치고 다리를 들었다놓았다하며 갈개고있다.

그이께서는 밀려나간 동무를 옮겨눕히기도 하고 옷깃을 여미여주기도 하시였다.

다음초막도 역시 마찬가지였다.

초막을 다 돌아보고나신 그이께서는 한동안 그앞에 서계시다가 우등불가에 앉으시였다. 대원들이 괴로와하는것을 보자 가슴이 아프시였다. 오늘 하루행군을 다그친것마저 후회되시였다. 습지대를 빨리 극복하지 않고는 더 곤난할것이 예견되였기때문에 그렇게 하셨지만 그것이 마음에 몹시 걸리시였다. 상한 발을 치료할만 한 약도 변변한것이 없고 뜨뜻이 몸을 녹일 방안도 없다. 하지만 누구 하나 그것을 불편으로 느끼거나 그것때문에 우울해지지 않는다.

그들은 하나같이 웃었고 모두 즐겁게 밤을 지냈으며 떠들었다.

김일성동지께서는 자리를 떠서 천천히 숲속을 걸으시였다. 대원들의 고통을 단 하나라도 덜어주고싶은 마음이지만 지금으로서는 어떻게 하는 수가 없었다. 하기는 앞으로 이런 로정이 만리가 될지 수십만리가 될지 헤아릴수 없을것이다. 이슬을 맞으며 자야 하고 눈무지우에서 밤을 새야 할것이다. 하지만 수난을 당하고있는 우리 인민의 고통에 비하면 그것은 아무것도 아니라고 할수 있다. 침통한 생각에 잠겨 한참동안 걸어가시던 그이께서는 걸음을 멈추고 앞을 내다보시였다. 나무통에 기대여 누가 쭈그리고앉아있다. 그것은 차기용이였다.

그이께서는 가까이 다가가 고개를 숙이고 앉아있는 차기용을 잠시 내려다보시였다. 총을 안고 곤히 앉아 자고있다. 약간 건드리기만 하면 당장 튕겨일어날 그런 자세이다. 잠간 무엇을 생각하며 물끄러미 내려다보시던 그이께서는 발자국소리를 내지 않으며 뒤로 몇걸음 물러나시였다. 날이 밝으면 전광식이와 함께 천상데기로 가야 할 그였다. 그이께서는 차기용을 멀찍이 두고 지키면서 보초구역을 걸으시였다.

벌써 동녘이 희끄무레해졌다. 오래지 않아 날이 밝을것이 아쉽기까지 하시였다. 그런대로 대원들이 한때나마 푹 쉴수나 있는 긴긴 밤이기를 바라시는 그이이시였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