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5월 17일 《우리 민족끼리》

 

해청령전투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친솔하신 조선인민혁명군 주력부대의 한 구분대가 주체26(1937)년 5월 17일 무송현 해청령에서 진행한 매복전투이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주체26(1937)년 3월 서강회의에서 국내진공방침을 제시하신후 조선인민혁명군 주력부대의 행동을 위장하며 국내진공작전을 성과적으로 보장하기 위하여 한 구분대를 무송지구에서 활동하도록 하시였다. 구분대의 임무는 무송지구에서 적극적인 군사정치활동을 벌려 적을 혼란시키는것이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취하신 조치에 따라 구분대는 무송지구에서 맹렬한 활동을 벌리였다.

해청령전투는 구분대가 무송지구에서 벌린 수많은 전투들중의 하나이다. 구분대는 무송현성에 주둔하고있던 위만군 한개 중대가 5월 17일 많은 군수물자를 실은 3대의 군용자동차에 나누어타고 림강방향으로 이동한다는것을 알게 되였다. 구분대는 이 적을 소멸하기 위하여 해청령의 유리한 지점에 매복하였다. 구분대는 매복지점의 지형지물을 능숙히 리용하면서 사격에 편리하도록 자리를 차지한 다음 위장을 철저히 하고 적들이 나타나기를 기다렸다. 9시 30분경에 적들이 나타나 매복구역에 들어서기 시작하였다. 짐을 가득 실은 자동차에 10여명씩의 호송병들이 타고있었다. 조선인민혁명군 대원들은 적들이 사격권안에 들어서자 불의적인 일제사격을 개시하였다. 사격을 시작한 첫 순간에 맨 앞차가 얻어맞고 멈추어서자 뒤따르던 차들도 모두 멈추어섰다. 불의의 타격을 받아 어쩔바를 모르고 갈팡질팡할 때 매복부대는 적들을 향하여 강력한 함화를 들이대였다. 살구멍을 찾아 돌아치던 적들은 저마다 총을 버리고 투항해나섰다. 조선인민혁명군 대원들은 투항하는 놈들의 무장을 해제하였다. 이 전투에서 구분대는 수십명의 적들을 살상포로하고 자동차 3대를 파괴하였으며 경기관총을 비롯한 많은 무기와 군수물자를 로획하였다. 해청령전투가 있은 다음 적들은 병력을 무송지구에 집중하였다.

해청령전투는 적들을 무송지구에 끌어붙임으로써 놈들을 혼란에 빠뜨리고 주력부대의 국내진공작전준비와 그 행동에 유리한 조건을 조성하는데 크게 이바지하였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