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민족의 동지죽풍습

 

(평양 12월 22일발 조선중앙통신)

얼마전 평양시안의 급양봉사단위들에서 동지죽품평회들이 이채롭게 진행되였다.

참가자들은 제법의 요구와 지난 기간 봉사활동과정에 터득한 비방을 활용하면서 동지죽만들기를 높은 수준에서 섬세하게 진행하였다.

동지죽은 24절기중에서 22번째에 속하는 동지날에 우리 인민이 즐겨먹는 민족음식이다.

팥을 푹 삶고 거기에 백미와 함께 찹쌀가루로 새알같이 빚은 떡을 넣고 끓인다.

우리 선조들은 예로부터 음력 11월을 동지달로 정하고 이달에 밤이 제일 길고 낮이 제일 짧은 날을 동지날로 일러왔다. 동지날을 《아세(작은 설)》라고 하면서 즐겁게 쇠여왔다.

사람들은 이날에 동지죽을 쑤어먹으면서 나이를 한살 더 먹는다는 생각과 함께 한해를 돌이켜보았으며 이웃들사이에 동지죽을 나누어먹으며 화목을 도모하였다.

해마다 12월 21일 혹은 22일이 해당되는데 올해의 동지날은 22일이다.

우리 민족의 동지죽풍습은 주체105(2016)년 국가비물질유산으로 등록되였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