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은 눈에 보이지 않나
잠망경 - 여의도 - 활동가 - 2020-03-21
범여권에서 비례연합정당들인 "정개연"이나 "시민을 위하여"가 발족하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여기에 합류한 데 대해 "미통당"이 연일 '자가당착', '위선', '후안무치'로 날을 세우며 대여공격에 여념 없다. "준연동형비례대표제"의 허점을 악용하여 그림자정당 "미한당"(미래한국당)을 먼저 조작하는 것으로 비례정당논란을 일으킨, 그래서 선거판을 초기부터 난장판으로 만들어 놓은 장본인이 바로 황교안의 "미통당"이다.
가짜정당, 꼼수정당을 하루아침에 만들어 내고 "선거법 개정의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여당을 조롱하더니 되려 제 편에서 매를 들며 고성을 지르는 "미통당"의 행태가 꼴 사납다.
게다가 약육강식의 쟝글속 법칙도 무색케 하는 "미통당"의 공천싸움은 정국을 더욱 소란케 하고 있다. 공천이 아니라 '사천', '막천', '패천'이라는 반발이 만만치 않은 와중에 TK와 PK지역에서 탈락된 대권잠룡들인 김태호, 홍준표같은 중진들이 무소속으로 출마하여 "쫄부 황교안과의 한판"을 선언해 나섰다.
바빠맞은 황교안이 공천재심사를 역설하자 이번에는 민현주와 같이 단수 공천을 받았거나 이미 공천받은 인물들이 "공천번복으로 미래도 통합도 없는 도로 친박당이 되었다."고 주먹질하여 "미통당"은 '총선전와해', '콩가루정당'이 되고 있다. 게다가 "미한당"이 자기네 비례후보추천문제에 간섭하지 말라고 대립각을 세우며 "미통당"의 공천개입을 일축해 버리자 길러 준 개 발뒤축 문다고 앙앙불낙해대더니 제2의 비례정당창당까지 들먹이고 있다.
"미통당"의 이런 꼼수에 놀아나 지금 선거판전체가 난장판으로 되어 가고 있다.
이게 무슨 꼴이고 지랄인가.
코로나19 사태로 불안과 공포에 떨고 경제난과 민생 악화로 아우성 치는 국민들이 니들 눈엔 보이지 않나. 이 남"한"사회에서 생존이 일각을 다투는 국민은 전혀 보이지 않고 국회 머리수 늘리는데만 혼이 빠져 위성정당꼼수와 공천싸움으로 세상을 어리럽히는 시정배무리의 민낯만 보인다는 비난이 높아가고 있다.
과연 남"한"정객들은 언제 가면 그 버릇 고칠가. 국민의 손으로 박살내기 전에는 절대 못 고칠 악습, 고질적 병폐 같다.
되돌이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