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   식


씨름의 유래

 

씨름은 우리 나라의 고유한 민속놀이의 하나이다.

예로부터 씨름은 우리 나라에서 국기(나라의 재주)로 일러왔다.

고구려고분벽화에서 씨름장면을 흔히 볼수 있고 여러 책들에도 우리 나라의 씨름이 소개되여있다.

우리 나라의 력사책 《동국세시기》에는 씨름을 힘을 다룬다는 의미에서 한자로 《각력》이라고 하면서 그 내용을 다음과 같이 서술하였다.

《장정들과 소년들은 각력(씨름)을 노는데 그 승부는 두 사람이 서로 꿇어앉아서 각각 오른손으로 상대방의 허리를 잡고 왼손으로는 상대방의 다리를 잡고 일시에 일어나 서로 들어서 메여꽂혀서 누운 자가 진자이다. 안걸이, 바깥걸이, 목덜미잡기 등 여러가지 재주중에서 힘이 세고 손이 빠르고 여러명으로 내기하여 이긴자가 최종승리자라고 한다.》

이러한 사실은 이미 오래전부터 우리 나라에서 씨름이 하나의 전통적인 민속놀이로 되여왔다는것을 알수있게 한다.

씨름은 세월이 흐르면서 점차 단순히 힘을 겨루거나 명절을 즐기는 놀이가 아니라 의지와 체력을 시위하는 전통적인 민족체육경기로 되여 더욱 이채를 띠게 되였다.

그리하여 전국각지의 이름난 씨름군들이 황소를 걸고 대성황리에 씨름경기를 진행하는것이 전통으로 되게 되였다.

 

정  선  명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