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3(2014)년 6월 22일 《우리 민족끼리》

남조선일본《협정》

남조선일본《협정》은 미제의 조종밑에 남조선괴뢰도당이 일본당국과 1965년 6월 22일에 체결한 매국적이며 비법적인 《조약》과 《협정》이다. 남조선괴뢰도당과 일본당국사이에 오래동안 벌어졌던 더러운 정치적흥정판인 이른바 《회담》끝에 정식으로 맺어졌다.

남조선괴뢰도당과 일본당국사이에 맺어진 《조약》과 《협정》들은 남조선일본《기본관계조약》, 《재산청구권과 경제협력에 관한 협정》, 《어업에 관한 협정》, 《문화재 및 문화협력에 관한 협정》, 《재일교포의 법적지위와 대우에 관한 협정》으로 이루어져있다.

이른바 남조선일본《기본관계조약》에서 일본당국은 남조선괴뢰《정권》을 조선에서의 《유일한 합법적정부》로 인정하고 그에 기초하여 《대사》나 《령사》를 《교환》할데 대하여 규정하였다. 《재산청구권과 경제협력에 관한 협정》은 일제가 조선강점기간에 조선인민에게 끼친 막대한 인적 및 물적손실을 남조선괴뢰도당에게 《원조》라는 이름밑에 3억US$를, 《경제협력》이라는 간판밑에 2억US$의 《정부재정차관》과 3억US$의 《민간상업차관》을 주는것으로써 락착지어버렸다. 《어업에 관한 협정》은 남조선괴뢰들에게 1억US$도 못되는 《어업차관》을 주는것으로써 남조선어민들이 고기잡이할수 있는 수역을 남조선령해로부터 12마일이내의 좁은 구역으로 국한시키고 그밖의 수역은 이른바 《공동규제수역》과 《공동자원조사수역》으로 규정하였다. 《문화재 및 문화협력에 관한 협정》에서는 지난날 우리 인민의 귀중한 민족문화유산을 략탈해간 일제의 만행을 정당화하고 그들이 가져간 조선인민의 문화유산을 《개인소유》로 하는것을 《합법화》하였으며 이른바 《문화관계》의 《증진》, 《협력》, 《편의》에 대하여 규정하였다. 《재일교포의 법적지위와 대우에 관한 협정》은 재일조선공민들의 자유로운 의사와 민주주의적민족권리를 짓밟고 그들을 남조선괴뢰도당에게 강제로 넘겨주기 위한 이른바 《영주권신청》과 괴뢰국적강요책동을 《합법화》하였다. 남조선괴뢰도당이 일본당국과 체결한 《조약》과 《협정》들은 그들의 대일예속성과 굴욕성으로 일관되여있다. 그러므로 전체 조선인민은 이 《조약》과 《협정》들을 단연코 반대하였으며 그의 효력을 인정하지 않았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