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1(2012)년 5월 3일 《우리 민족끼리》

정치상식

《서광》



《서광》은 위대한 김일성동지의 직접적인 지도밑에 주체26(1937)년 5월 3일에 창간된 조선인민혁명군의 대내기관지로서 주간정치신문이였다.

《서광》이라는 신문의 이름에는 조선혁명의 앞길에 서광이 비친다는 뜻을 담고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신문의 기본임무와 편집방향을 밝혀주시고 발간사업 전과정을 친히 지도하여주시였다.

신문 《서광》은 조선인민혁명군 대원들을 위대한 수령님의 혁명사상과 백전백승의 군사사상, 신출귀몰한 유격전법과 탁월한 령군술로 무장시킴으로써 그들을 수령님께 끝없이 충직한 정치군사간부로, 조선혁명의 핵심적골간으로 교양육성하는데 이바지하는것을 기본임무로 삼았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서광》이 조선인민혁명군 대원들과 혁명가들을 교양하는데서 노는 역할을 깊이 헤아리시고 몸소 중요한 글들을 수많이 쓰시였다. 《서광》에는 《조선공산주의자들의 임무》를 비롯한 위대한 수령님의 불후의 고전적로작들과 론문들이 수많이 게재되였다.

신문은 또한 위대한 수령님께서 천명하신 조선혁명의 성격과 임무, 동력과 대상, 인민혁명정부의 성격과 사명, 조선인민혁명군의 성격과 투쟁목적, 로농동맹과 통일전선문제 등 조선혁명의 리론실천적문제들을 체계적으로 해설선전하였다.

신문은 이와 함께 조선인민혁명군 대원들과 지휘관들의 정치군사학습에 필요한 많은 자료들을 실었으며 학습과 훈련에서 이룩한 성과와 경험들을 제때에 소개선전하였다. 신문은 또한 당시 일제와 그 주구들을 반대하는 인민들의 투쟁과 관련한 지방통신기사들과 론설들도 많이 실었으며 조선인민혁명군 부대들의 영웅적투쟁소식과 전과들을 널리 보도하였다. 신문에는 소설, 시 등 문예작품들도 여러편 실리였다.

《서광》은 당시 조선인민혁명군 부대들과 조국광복회 조직들, 각계각층의 광범한 인민들속에 널리 보급되였으며 일제식민지통치를 끝장내기 위한 성전에 전민족이 한사람같이 떨쳐나서도록 하는데서 커다란 역할을 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