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상식

 

 

밥그릇을 중히 여기는 풍습

 

밥을 가장 귀한 음식으로 여기는 우리 인민의 풍속으로부터 밥을 담는 그릇을 소중히 여기고 다루는 관습이 생겨났다.
  가정성원들은 보통 자기의 밥그릇, 국대접, 수저를 따로 가지고 소중히 다루었으며 남의 그릇이나 수저를 함부로 쓰지 않았다.
  어린이첫돌에는 밥그릇부터 준비하였다.
  남자아이에게는 주발형의 밥그릇, 녀자아이에게는 바리형의 밥그릇을 준비하며 돌날아침에는 흰쌀밥을 정성담아 지어 밥그릇에 가득 담고 미역국, 새 수저와 함께 아침상을 차려주었다.
  밥그릇은 신랑신부의 새 살림준비품가운데서도 필수품이였다.
  신부는 시집갈 때 신랑신부의 밥그릇, 대접, 수저를 비롯한 반상기일식을 준비하였다.
  그리고 신랑의 주발에 찹쌀을, 신부의 바리에는 붉은 팥을 담아 붉은 보자기에 싸가지고갔으며 시집에서는 그 찹쌀과 팥으로 찰밥을 지어 신랑신부의 저녁상을 차려주었다.
  시집올 때 가지고온 그릇은 일생동안 소중히 다루고 보관하였다.
  밥을 담은 그릇은 보통 밥그릇씌우개로 덮어놓았다.
  우리 녀성들은 밥을 놋바리에 푸고 뚜껑을 덮은 다음 그 우에 솜을 두고 누빈 바리모양의 씌우개를 씌워 온돌아래목에 놓아두고 밥을 먹는 사람이 아무때나 더운 밥을 먹도록 하는데 관심을 돌렸다.
  또한 밥그릇을 밥솥에 넣어두기도 하였다.
  녀성들은 가정에서 그릇들을 깨끗이 닦아 당반우에 차곡차곡 쌓아놓고 정히 리용하는 생활관습을 지켜왔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