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상식

 

전골의 유래

 

전골은 전골판에 잘게 썬 고기, 남새, 두부 등을 넣고 끓이면서 먹는 민족음식의 하나이다.
  전골이란 이름은 음식을 끓이는 그릇모양이 전립과 같다는데로부터 유래되였는데 그와 관련해서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전해오고있다.
  옛날 어느 해 겨울 용맹한 우리 군사들이 외적을 쳐물리치는 싸움을 할 때였다.
  아침부터 적들을 추격하며 산을 넘고 강을 건너 먼길을 달린 군사들이 전투를 승리적으로 결속하고 어느 한 골짜기에서 저녁식사준비를 하게 되였다.
  그런데 며칠동안 후방으로부터 멀리 떨어진 곳에서 전투를 계속하다나니 군량은 떨어지고 먹을것이라고는 인민들이 도중식사로 싸준 음식이 얼마간 남아있을뿐이였다. 그것마저도 차고 굳어서 그냥 먹을수 없었다.
  그것을 다시 끓여먹자니 전투과정에 가마를 비롯한 음식조리도구들을 모두 잃어 그것마저도 끓일수 없게 되였다.
  군사들은 생각끝에 자기들의 전투모자인 전립을 가마대용으로 하여 끓이기로 하였다. 전립안에 음식들을 모아넣고 끓이기 시작하니 구수한 음식냄새에 군사들은 배고픔을 참지 못해 뜨거운것도 마다하지 않고 음식이 익는족족 골라먹었다.
  이렇게 먹은 음식맛이 참으로 별맛이였는데 그후 군사들은 음식을 전립에 담아 끓여먹었다고 한다.
  그때부터 사람들은 그 음식의 이름을 전립에 담아 끓여먹는 음식이라는 뜻에서 전골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그것이 오랜 세월 전해내려오면서 민족음식의 하나로 되게 되였던것이다. 
 

 


 평양지방의 유명한 소고기전골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