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계단로케트의 시원-신기전

 

(평양 10월 23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인민은 일찌기 세계최초의 분사추진식무기를 만들어낸 슬기로운 민족이다.

고구려시기(B. C. 277-A. D. 668)에 지금의 현대적인 로케트와 그 원리가 같은 광휘라는 분사추진식무기를 제작하였고 15세기초에는 다계단로케트의 시원으로 되는 신기전도 만들어냈다.

로케트의 모든 속성을 다 갖춘 이 무기는 크기, 형태 및 반작용화약통의 구조에 따라 소신기전, 중신기전, 대신기전으로 구별되였다.

소신기전은 화살의 꼬리부분에 있는 약통에 불을 달았을 때 뒤로 내뿜는 화약가스의 힘으로 날아가다가 화약이 다 타면 그앞에 있는 외통에 불이 달려 더 멀리 날아갈수 있게 한 일종의 2계단로케트였다.

소신기전보다 소발화라는 화약통이 더 달린 중신기전과 4개의 화약통과 허리부분에 날개까지 달린 대신기전은 마치 3계단로케트, 4계단로케트처럼 비행하였다.

15세기 중엽에 신기전의 설계치수를 국가적으로 규격화 및 표준화하였다.

화력이 매우 센것으로 하여 륙상목표는 물론 먼 거리의 큰 함선들도 타격할수 있은 이 무기를 임진조국전쟁시기 경주성전투와 행주산성전투 등에서 널리 썼으며 신호수단으로도 리용하였다.

다른 나라들에서는 17세기에 이르러서야 신기전과 같은 불화살들이 출현하였다.

이를 통해서도 조선민족이 일찍부터 로케트비행의 원리를 남먼저 파악하고 리용하였다는것을 알수 있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