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9월 17일 《로동신문》

 

당의 국토관리정책실현에서 당조직들과 일군들의 역할을 비상히 높여나가자

 

단호히 결별해야 할 하루살이식일본새

 

현시기 일군들이 사업태도와 일본새에서 단호히 결별해야 할것이 있다. 하루살이식일본새이다.

하루살이식으로 사업하는것은 하루하루 되는대로 살아가려는 안일한 사상의 표현이며 자립경제의 전망적발전을 저애하는 매우 무책임하고 유해로운 기회주의적사업태도이다.

하루살이식일본새는 무슨 일이나 깊은 연구와 타산밑에 알심있게, 먼 앞날을 내다보며 계획적으로 하는것이 아니라 실속없이 날림식으로, 그시그시 바쁜 모퉁이나 모면하는 식으로 사업하는데서 집중적으로 표현된다.

당정책을 주인답게 집행하려는 의욕이 부족하고 건달을 부리는 이러한 그릇된 일본새를 바로잡는것은 국토관리사업에서 더우기 중요한 문제로 나선다.

국토관리사업은 나라의 부강번영을 위한 애국사업, 나라의 백년지계를 도모하는 대단히 중요한 사업이다. 그런데 그 어떤 자연재해에도 끄떡없게, 만년대계를 굳건히 담보할수 있게 진행해야 할 국토관리를 결과가 인차 눈에 띄지 않는다고 하여, 품이 드는 일이라고 하여 외면하거나 하루살이식으로 대한다면 어떻게 되겠는가.

최근에 큰물피해를 입은 일부 지역들의 실태가 그에 명백한 대답을 주고있다.

하루살이식일본새에 대하여 각성을 높이고 그와 단호히 결별하지 않는다면 나라의 부강발전을 위한 우리 당의 원대한 구상을 현실로 꽃피워나갈수 없다.

현 상황에서 국토관리사업을 대하는 태도는 곧 당과 혁명을 보위하는 태도, 국가와 인민을 사랑하는 태도가 바로섰는가를 보여주는 척도이다.

일군들은 하루살이식일본새에 종지부를 찍고 인민들과 후대들의 삶의 터전을 훌륭히 가꾸며 국가의 장래발전을 담보하기 위한 투쟁의 길에서 자기 책무를 다해나가야 한다.

 

본사기자 주창호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