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2(2023)년 11월 21일 《우리 민족끼리》

 

[사랑의 손길은 언제나 우리곁에] 거듭 강조하신 문제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아이들을 위해서라면 천만금도 아끼지 않는것이 우리 당이며 당의 품은 나라 아이들의 진정한 보금자리입니다.

주체104(2015)년 11월 어느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새로 개건된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을 찾으시였다.

새 세기의 요구에 맞는 기념비적건축물로 더욱 훌륭히 변모된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을 돌아보시는 경애하는 그이의 안광에는 시종 기쁨의 미소가 어리였다.

이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예술체조소조실에 들리시였을 때였다.

창문을 크게 만든것을 보신 경애하는 그이께서는 예술체조소조실 벽면이 거의다 창문으로 되여있는데 이렇게 하면 겨울철에 랭기가 많이 스며들어 온도를 보장하기 힘들다고, 소조원들이 겨울철에 이런데서 훈련하면 추워할것이라고 하시면서 온도보장문제를 두고 깊이 마음쓰시였다.

이뿐이 아니였다.

수영관에 들리시여서도 수영관에 구급의료실을 꾸릴데 대하여 강조하시면서 구급의료실을 어떻게 꾸려야 하는가에 대하여서도 가르쳐주신 경애하는 원수님,

합숙을 돌아보시면서는 호실마다 세면장을 꾸려놓았지만 세면장이 작기때문에 합숙생들이 동시에 리용하기에는 불편할것이라고 하시며 세면장을 매 층에 꾸려주도록 하시였고 오락실에는 콤퓨터를 놓아 콤퓨터오락실로 꾸리는것이 나을것같다고 일군들을 일깨워주신 경애하는 그이이시다.

학생소년들에게 사소한 불편이 있을세라 마음쓰시며 부족점을 하나하나 바로잡아주시는 경애하는 그이의 사랑의 세계는 정녕 끝이 없었다.

일군들의 가슴속에서는 이런 심장의 웨침이 터져나왔다.

절세위인의 친어버이사랑이 있어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은 우리 아이들의 정든 집, 영원한 사랑의 궁전으로 빛날것이라고.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