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2(2023)년 2월 8일 《로동신문》

 

조선인민군창건 75돐을 경축하여

전쟁로병과 농업근로자들과의 상봉모임 진행

 

조선인민군창건 75돐을 맞으며 전쟁로병과 농업근로자들과의 상봉모임이 7일에 진행되였다.

농근맹중앙위원회 일군들과 평양시안의 농업근로자들이 모임에 참가하였다.

모임에서는 전쟁로병 류성준동지의 발언이 있었다.

그는 지금으로부터 75년전 2월 8일 새 조선의 정규무력의 탄생을 알리는 조선인민군의 첫 열병식이 성대히 진행되고 열병광장을 진감하였던 발구름소리가 위대한 1950년대의 전승광장에로 이어진데 대하여 언급하였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탁월하고 세련된 령도밑에 우리 인민군장병들과 인민들은 조국을 목숨바쳐 지키려는 사생결단의 각오를 안고 떨쳐일어나 미제침략자들에게 수치스러운 패배를 안기고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조선사람의 본때를 남김없이 보여주었다고 그는 말하였다.

그는 조국보위를 공민의 최대의 의무, 최고의 영예로 간직하고 18살나이에 인민군대에 입대하여 어랑천방어전투를 비롯한 많은 전투들에서 위훈을 세운데 대하여 실감있게 이야기하였다.

조국해방전쟁에서의 승리는 위대한 수령님의 주체적인 군사사상과 령활무쌍한 전략전술, 탁월한 령군술의 빛나는 결실이며 수령께 무한히 충직한 인민군장병들과 인민들의 영웅정신과 불굴의 투쟁으로 안아온 자랑찬 승리이라고 그는 강조하였다.

그는 농근맹일군들과 농근맹원들이 준엄한 시련속에서 위대한 수령님만을 절대적으로 믿고 따른 전승세대들처럼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령도를 충직하게 받들어 농촌혁명의 담당자, 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주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나갈데 대하여 당부하였다.

이어 결의토론들이 있었다.

토론자들은 조국의 한치땅을 위해 청춘도 생명도 아낌없이 바친 1950년대 조국방위자들의 투쟁정신을 따라배워 확실한 다수확성과로써 당중앙을 받들며 사회주의건설의 전면적발전, 전면적부흥을 위한 위업실현에 참답게 이바지해나갈 결의들을 피력하였다.

【조선중앙통신】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