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2(2023)년 1월 24일 《우리 민족끼리》

 

성스럽고 보람찬 투쟁

 

인민을 위해 헌신하는것을 가장 성스럽고 보람찬 투쟁으로, 인민을 위하여 떠안은 고생을 무상의 영광으로 여기시며 사랑과 헌신의 려정을 수놓아가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

경애하는 원수님을 높이 모시여 이 땅에서는 겹쌓이는 시련과 난관속에서도 인민을 위한 수많은 사업들이 구상되고 현실로 펼쳐지고있는것 아닌가.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언제나 인민을 첫자리에 놓고 그들의 관점과 립장에서, 그들의 리익에 부합되는 정책을 채택하고 실시하는것은 우리 당의 일관한 활동원칙입니다.》

몇해전 1월 어느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평양제약공장을 찾으시였을 때의 일이다.

공장의 여러곳을 돌아보시며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평양제약공장에서 인민들의 건강증진과 병치료, 예방에 필요한 여러가지 의약품생산을 정상화하여야 한다고, 그러자면 련관된 부문들에서 의약품생산에 필요한 원료, 자재, 기술수단들을 제때에 어김없이 생산보장하여야 한다고 하시면서 공장에서 지침으로 틀어쥐고나가야 할 강령적인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사람들의 생활에서 항시적으로 필요한 대중약품, 상비약품들을 더 많이 생산할데 대한 문제, 약품가지수를 보다 늘이고 효능을 더욱 높이기 위한 투쟁을 줄기차게 벌려나갈데 대한 문제, 세계적인 제약공업발전추세를 잘 알고 선진기술을 적극 받아들이기 위한 사업에 계속 큰 힘을 넣을데 대한 문제, 포장용기들의 위생성, 문화성, 실용성을 높은 수준에서 보장하는것과 함께 사용자들의 편의를 도모할수 있도록 상표도안도 국제적기준에 부합되게 잘 만들데 대한 문제…

우리 인민들에게 효능높고 위생안전성이 철저히 보장된 의약품을 마련해주시려고 그토록 마음쓰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우러르며 일군들은 격정을 금치 못하였다.

이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평양제약공장의 개건현대화는 단순히 의약품생산을 늘이기 위한 실무적인 문제가 아니라 우리 인민들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증진시키고 인민들이 사회주의보건제도, 조선로동당의 보건정책이 좋다는것을 말이나 글로써가 아니라 실지 페부로 느끼도록 하게 하는 중요하고도 성스러운 투쟁, 보람찬 투쟁이라고 강조하시였다.

성스러운 투쟁, 보람찬 투쟁!

진정 경애하는 원수님은 인민에 대한 열렬한 사랑을 지니시고 위민헌신의 자욱을 줄기차게 이어가시는 자애로운 어버이이시다.

마음속에 오직 인민만을 안고 사시는 우리의 경애하는 원수님 같으신 인민의 어버이가 이 세상 그 어데 또 계시랴.

언제인가 일군들에게 절절히 하시던 경애하는 그이의 말씀이 지금도 귀전을 울리는듯싶다.

우리는 모두가 인민의 아들딸이라고, 우리는 인민의 아들딸로서 인민을 위하여 자기의 모든것을 다 바쳐 일해나가야 한다고, 우리는 이 땅에 태를 묻고 사는 인민의 아들딸답게 오늘의 이 어려운 고비를 이겨내고 하루빨리 나라의 경제와 인민생활을 추켜세워 기어이 내 나라, 내 조국을 인민이 잘살고 모든것이 흥하는 사회주의강국으로 일떠세워야 한다고 하시던 경애하는 원수님의 그날의 정깊은 그 음성.

얼마나 숭고한 위민헌신의 세계인가.

자신을 인민을 위하여 멸사분투하는 복무자의 위치에 놓으시고 사색도 실천도 오로지 인민을 위해 하시는 경애하는 원수님,

그이께서 계시여 시련과 난관이 아무리 겹쌓여도 두려운것이 없고 보다 휘황한 래일이 반드시 앞당겨지게 된다는것이 우리 인민의 신념이고 의지이다.

인민에 대한 열렬한 사랑을 지니시고 인민을 위하여 끝없는 로고를 바쳐가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높이 모시여 우리 조국은 참다운 인민의 나라로 무궁토록 빛을 뿌릴것이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3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