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11월 25일 《로동신문》

 

변혁의 새 력사를 펼친 사회주의문화농촌들에 울려퍼지는 로동당만세소리

함경남도 금야군 룡원농장, 북청군 문동과수농장과 개성시 덕암농장에 수백세대의 살림집 건설, 새집들이경사

 

우리 당의 웅대한 사회주의농촌건설강령의 정당성과 생활력이 온 나라 방방곡곡에서 변혁적실체로 뚜렷이 과시되고있는 속에 함경남도 금야군 룡원농장 농산제1, 2작업반, 북청군 문동과수농장 농산제3작업반과 개성시 덕암농장 소재지마을에 수백세대의 농촌살림집이 사회주의선경으로 훌륭히 일떠섰다.

농촌고유의 특색을 잘 살리고 주민들의 생활상편의를 보장할수 있는 조건이 그쯘히 갖추어진 문화주택들은 전국의 농촌마을들을 사회주의리상촌으로 전변시켜 농업근로자들에게 보다 훌륭한 생활환경을 마련해주려는 어머니당의 뜨거운 인민사랑이 안아온 고귀한 결정체이다.

당의 농촌건설강령을 높이 받들고 함경남도와 개성시에서는 농촌살림집건설의 첫해에 본보기적실체들을 훌륭히 일떠세우기 위해 능력있는 일군들을 현장에 파견하고 력량과 수단을 집중하여 살림집건설을 질적으로 다그치기 위한 실무적대책들을 빈틈없이 따라세웠다.

위대한 수령님의 불멸의 령도업적이 깃들어있는 금야군 룡원농장 살림집건설을 다그칠 일념으로 건설자, 기능공들은 책임성과 역할을 높이고 따라앞서고 따라배우는 집단적경쟁열풍속에 방대한 공사과제를 기한전에 결속하였다.

북청군의 일군들과 건설자들도 당의 농촌건설정책에 이바지할 일념 안고 살림집형태와 공정별에 따르는 보여주기와 경험교환, 일반화사업을 실속있게 진행하고 건축물과 요소들의 질을 세부에 이르기까지 원만히 보장하였다.

개성시 덕암농장 소재지마을 살림집건설에 떨쳐나선 시안의 일군들과 건설자들은 경제선동을 집중적으로 전개하고 앞선 공법을 적극 받아들이면서 공사의 속도와 질보장에 힘을 넣어 짧은 기간에 백수십세대의 살림집들을 보란듯이 일떠세웠다.

당의 은정속에 새로 건설된 살림집입사모임이 현지에서 각각 진행되였다.

함경남도당위원회 책임비서 리정남동지, 도인민위원회 위원장 김영식동지, 도농촌경리위원회 위원장 박동철동지, 개성시인민위원회 위원장 최경남동지, 시농촌경리위원회 위원장 리승진동지, 시당위원회 비서 장명기동지, 관계부문 일군들, 건설자들, 건설에 기여한 해당 단위 일군들과 종업원들, 룡원농장, 문동과수농장, 덕암농장 농업근로자들이 여기에 참가하였다.

모임들에서는 축하연설들이 있었다.

연설자들은 당의 은정속에 마련된 새집들의 주인이 된 근로자들을 열렬히 축하하였다.

오늘 우리가 받아안은 이 행복은 언제나 인민들과 함께 계시며 뜨거운 은정만을 베풀어주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하늘같은 사랑의 결실이라고 그들은 격정에 넘쳐 말하였다.

그들은 새집에 입사하게 되는 주민들이 오늘의 감격과 행복을 한생토록 간직하고 살림집들을 언제나 알뜰하게 관리하며 당의 은덕을 대를 이어 길이 전해갈데 대하여 강조하였다.

모임들에서는 살림집리용허가증이 참가자들의 열렬한 박수속에 전달되였으며 결의토론들이 있었다.

토론자들은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를 정치의 근본으로 내세우시고 이 땅우에 인민사랑의 대화원, 농촌진흥의 새 력사를 펼쳐가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 가장 뜨거운 고마움의 인사를 삼가 드리였다.

그들은 날이 갈수록 더해만지는 어머니당의 은정을 가슴깊이 간직하고 과학농사열풍, 다수확열풍을 세차게 일으키며 고향땅을 일하기도 좋고 살기도 좋은 사회주의락원으로 더욱 훌륭하게 꾸려나갈 결의를 피력하였다.

이어 흥겨운 농악에 맞추어 춤판이 펼쳐지는 속에 새집들이가 시작되였다.

룡원농장의 농업근로자들은 세찬 금야강바람이 몰아쳐 《방천마을》로 불리우던 고장이 옛 모습을 찾아볼수 없게 천지개벽된것은 전적으로 사회주의농촌건설을 중요한 국책으로 내세운 어머니당의 현명한 령도의 결과이라고 하면서 로동당만세를 목청껏 웨치였다.

풍치수려한 야산기슭에 아담하게 들어앉은 멋들어진 문화주택들에 격정과 기쁨에 넘쳐 입사하며 문동과수농장의 근로자들은 이 땅우에 과일향기 차넘치게 하시려 심혈과 로고를 바쳐가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숭고한 뜻을 일심전력으로 받들어갈 충성의 결의를 다짐하였다.

꿈만 같이 희한한 새집을 받아안은 덕암농장의 농장원들은 언제나 분계연선 개성시인민들을 마음속에 두시고 온갖 배려를 다 돌려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이시야말로 인민을 위해서라면 저 하늘의 별이라도 따오시고 돌우에도 꽃을 피우시는 인민의 위대한 어버이이시라고 격정을 터치였다.

일군들이 새 보금자리를 받아안고 행복에 겨워있는 주민들을 축하해주며 기쁨을 함께 나누었다.

농장마을들에 펼쳐진 새집들이풍경은 인민들의 가슴마다에 로동당시대와 더불어 끝없이 번영할 부유하고 문화적인 사회주의농촌의 새 모습으로, 영원한 만복의 화폭으로 깊이 새겨졌다.

 

 

 

 

 

 

【조선중앙통신】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3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