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11월 24일 《로동신문》

 

수필 

어린이건강관리부를 펼치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마련하여주신 우리 나라 사회주의보건제도는 누구나 병치료에 대한 근심걱정을 모르고 건강한 몸으로 일하며 행복한 생활을 누리게 하는 가장 인민적인 보건제도입니다.》

얼마전 우리가 판교군 읍종합진료소를 찾았을 때는 아이들의 예방접종이 한창이였다.

어느한 방에 들어서니 방금 한 어린이의 접종을 끝낸 담당의사가 어린이건강관리부와 어린이예방접종카드에 무엇인가를 열심히 적고있었다.

거기에 무심히 눈길을 주던 젊은 어머니의 입에서 불쑥 이런 목소리가 울려나왔다.

《아니? ! 여기에 우리 애의 건강상태가 모두 적혀있었군요.》

담당의사는 웃음을 지으며 어린이건강관리부에는 아이가 태여나서부터 언제 어떻게 앓았는가와 그동안에 받은 검진, 예방접종관계, 예방치료정형 등이 상세히 기록되게 된다고, 이것을 통해 말 못하는 아이의 건강상태도 환히 알고 제때에 치료대책을 세우고있다고 말하는것이였다.

어린애의 어머니는 물론 우리가 받은 감동도 컸다.

접종이 끝난 후 우리는 담당의사로부터 여러개의 어린이건강관리부를 받아 펼쳐보았다.

보면 볼수록 조국땅 그 어디에서 살든 나라의 혜택속에 무럭무럭 자라는 우리 아이들의 행복한 모습이 비껴있는듯싶었다.

문득 언제인가 보건성의 한 일군이 들려준 이야기가 떠올랐다.

모든 아이들은 출생후 첫 예방접종을 받는것으로부터 시작하여 정기적인 예방접종을 받게 된다.

첫 예방접종을 위해 의료기관들과 위생방역기관들을 통하여 임신부들을 철저히 장악하며 매달 평양산원과 각 도의 산원들과 함께 전국의 모든 병원, 진료소들의 해당 일군들에 대한 강습이 조직된다.

그후에는 해당 거주지의 진료소들에서 예방접종사업이 진행되는데 한명의 어린이도 빠지지 않게 하기 위하여 호담당의사들의 책임성을 높이도록 한다.

그러면서 그 일군은 어린이예방접종을 비롯하여 모든 예방접종에 드는 일체 비용은 국가가 전적으로 부담하고있다고 덧붙였었다.

부모라면 누구나 자기 자식들을 건강하고 튼튼하게 키우고싶어한다. 그러나 그 소원은 어느 사회에서나 이루어지는것이 아니다.

아이들을 위해서라면 천만금도 아끼지 않는 우리 나라 사회주의제도의 품속에서만이 온 나라 부모들의 소원이 현실로 꽃펴나고있는것이다.

그 사랑속에 나라가 그처럼 어려운 때에 우리 어린이들 누구나 젖제품을 공급받으며 더 튼튼하고 더 건강하게 자라나는 현실도 펼쳐졌다.

우리는 다시금 어린이건강관리부를 바라보았다.

이 땅에 사는 사람이라면 누구에게나 다 차례지며 한생 따라다니는 건강관리부, 그것은 우리 인민이 받아안는 사랑과 혜택의 기록장이며 사회주의 내 조국에만 있는 행복의 증서가 아니겠는가.

 

본사기자 유광진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