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11월 24일 《로동신문》

 

자신심을 백배하며 다음해 농사차비에 떨쳐나서자

 

새로운 결심과 각오를 안고

 

첫째도 둘째도 질보장

 

재령군 신환포농장의 일군들과 농장원들이 모판자재의 질보장에 큰 힘을 넣고있다.

올해 농사를 통하여 바람막이바자, 나래를 비롯한 모판자재를 질적으로 마련하여 모를 튼튼하게 기르는 문제의 중요성을 다시금 절감한 일군들은 다음해 농사차비에서 이 사업을 특별히 중시하며 품을 들이고있다.

보여주기사업을 실효성있게 조직하였다. 이때 모판자재준비를 왜 질적으로 해야 하는가를 농장원들이 다시금 똑똑히 깨닫게 하는데 모를 박았다. 그리고 모판자재를 착실히 마련해놓고 벼모기르기를 잘한 단위들의 경험과 모범적인 농장원들의 깐진 일본새를 소개하면서 대중의 열의를 불러일으켰다. 총화도 질을 첫자리에 놓고 진행하였다.

농사를 잘 짓자면 첫째도 둘째도 매 영농작업의 질을 원만히 보장해야 하며 그것은 어떤 통제나 의무에 관한 문제가 아니라 량심에 관한 문제이라는것을 깊이 새긴 농장원들이 분발해나섰다.

결과 농장적인 모판자재준비에서는 눈에 띄는 성과가 이룩되고있다.

 

본사기자 장은영

 

흙보산비료생산에 힘을 넣어

 

홍원군 봉화농장에서 벌써 수백t의 흙보산비료를 생산해놓았다.

농장일군들은 겨울이 되기 전에 많은 흙보산비료를 생산할 면밀한 계획을 세우고 구체적인 조직사업을 진행하였다. 그들은 작업반들에서 일부 로력을 흙보산비료생산에 돌리게 하였다. 그리고 매일 작업과제를 정확히 주고 그에 대한 총화를 구체적으로 하면서 이 사업을 완강하게 내밀도록 하였다.

결과 겨울에 흙보산비료를 생산할 때보다 원료확보에 드는 품을 훨씬 줄일수 있었다. 왜냐하면 겨울에는 불리한 작업조건으로 원료를 마련하는데 많은 시간과 로력이 들지만 지금은 작업조건이 유리하기때문이다.

뿐만아니라 겨울에 흙보산비료를 생산하는 경우에는 온도보장때문에 땔감을 써야 하지만 가을에는 그럴 필요가 전혀 없었다.

농장의 일군들과 농장원들은 자신들이 흘리는 땀만큼 지력이 개선된다는것을 자각하고 흙보산비료생산에 계속 큰 힘을 넣고있다.

 

본사기자 김강철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