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11월 24일 《로동신문》

 

일터에 대한 애착심을 키워주자면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애국심은 자기 부모처자에 대한 사랑, 자기 고향마을과 일터에 대한 사랑으로부터 싹트게 되며 그것이 나아가서 조국과 인민에 대한 사랑으로 자라나게 됩니다.》

모든 사람들이 일터를 더없이 사랑하고 거기에서 땀과 지혜와 열정을 다 바치는것을 영예로, 본분으로 여길 때 보다 큰 혁신과 위훈을 창조할수 있다.

사람들에게 일터에 대한 애착심을 키워주는데서 당조직들의 역할이 중요하다.

은률군량정사업소에서 단위의 면모를 일신하기 위한 사업을 진행하던 과정이 좋은 실례로 된다.

사실 몇해전까지만 해도 사업소의 면모는 응당한 높이에 이르지 못하고있었다. 그런것으로 하여 종업원들속에서 번듯하게 꾸려진 다른 단위를 넘겨다보며 자기 일터에 정을 붙이지 못하는 편향이 나타났다.

초급당위원회는 종업원들이 일터에 대한 애착심을 간직하도록 하기 위한 사업을 교양으로만 그치지 않았다. 그들이 제손으로 자기 일터를 알뜰히 꾸려나가는 과정을 통하여 애착심을 키우도록 하기 위해 조건은 어려웠지만 사업소의 면모를 자체의 힘으로 일신시키기 위한 사업에 힘을 넣었다.

처음 종업원들은 지금형편에서 건물개건과 구내포장을 비롯하여 공사를 자체로 꽤 해낼수 있을가 하고 우려하였다. 하지만 정작 달라져가는 사업소의 모습을 보면서 그들은 자기 손으로 이룩해놓은 성과에 대해 긍지를 느끼게 되였고 자기 힘이 제일이라는 신심도 가지게 되였다. 그처럼 어려운 속에서 자기 손으로, 자기 힘으로 꾸린 일터에 대한 애착심은 류달리 컸다.

일터에 대한 애착심이 커가니 맡은 일에서도 혁신이 일어났다.

자체의 힘으로 낟알건조로도 일떠세우고 정미하는데 절실히 필요한 고무망도 재생리용할수 있는 기술혁신성과를 내놓은것을 비롯하여 사업소에는 창조물들이 하나둘 늘어났다.

우리는 이것을 놓고 다음과 같이 말하게 된다.

일군들이 자기 단위의 면모를 일신시키기 위한 사업을 중시하고 근기있게 내밀 때 종업원들의 마음속에 일터에 대한 애착, 직업에 대한 애착이 더욱 깊이 뿌리내릴수 있다는것이다.

하지만 지금 어려운 조건에 빙자하면서 단위의 면모를 일신시키는 사업에 낯을 돌리지 않거나 차일피일 미루고있는 일군들도 있다.

불리한 환경과 조건에 포로되여 속수무책으로 앉아있는 일군, 가시적성과만을 중시하면서 종업원들의 사업조건, 생활조건보장을 외면하는 일군이 있는 단위의 종업원들속에서 어떻게 자기 일터에 대한 애착심이 커질수 있겠는가.

당에서는 근로자들의 로동생활조건을 개선하는 사업을 당적으로 틀어쥐고 강하게 내밀어 일터에 대한 애착심을 키워줄데 대하여 중요하게 강조하고있다.

일군들은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보아야 한다.

종업원들의 일터에 대한 애착심을 키워주기 위한 사업을 어떻게 하고있는가.

모든 일군들은 자기 단위 종업원들이 일터에 대한 애착심을 간직하도록 하기 위한 사업을 방법론있게 진행하여 그들이 당이 맡겨준 혁명초소에서 애국열, 투쟁열, 창조열을 남김없이 발휘하도록 하여야 할것이다.

 

본사기자 김성진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