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11월 26일 《우리 민족끼리》

 

[위민헌신의 열두달] 기쁨속에서도 마음쓰신 문제

 

위민헌신! 위대한 어버이의 인민사랑의 날과 날로 엮어지는 이 땅에서 누구나의 마음속에 숭엄히 새겨진 부름이다.

이 부름과 더불어 우리의 세월은 류례없이 엄혹한 격난을 헤가르며 사랑과 정의 세월, 인민의 세월로 꿋꿋이 흐르고있다.

오로지 인민만을 생각하시는 위민, 자신의 심혼을 깡그리 불태우시는 헌신으로 인민의 마음을 속속들이 헤아리시고 인민의 웃음을 꽃피워주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

승리로 빛나는 새로운 주체100년대의 성스러운 날과 달들은 그대로 이 세상 그 어느 력사의 갈피에도 있어본적 없는 위대한 어버이의 위민헌신으로 수놓아져있다.

인민을 위해서라면 모든것을 다 바칠 각오로 심신을 깡그리 불태우시며 멸사복무의 려정을 줄기차게 이어오신 경애하는 원수님의위대한 헌신의 세계를 누구나 다시금 가슴뜨겁게 안아본다.

 

* * *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인민을 위한 일은 언제나 최상의 수준에서 하여야 하며 절대로 만족을 몰라야 한다는것이 당의 요구입니다.》

주체104(2015)년 11월 26일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원산구두공장을 찾으시고 구두를 생산하고있는 작업현장도 돌아보시였다.

현장의 여기저기에는 쉬임없이 생산되여나오는 《매봉산》구두들이 시간이 다르게 쌓이고있었다.

그 광경을 바라보시며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일군들에게 원산구두공장을 돌아보니 우리의 원료와 자재를 가지고도 우리 인민들의 기호와 수요에 맞게 구두를 생산할수 있다는 신심이 생긴다고 말씀하시였다.

제품진렬대에 전시되여있는 다종다양하고 멋있는 구두견본들을 보아주시면서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공장에서 신발생산의 다종화, 다양화, 다색화, 경량화를 실현할데 대한 당의 방침관철에서 많은 성과를 이룩하였다고 하시며 환히 웃으시였다.

그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공장에 구두풍년이 들었다고 하시면서 지금 원산구두공장에서 구두생산을 정상화하고있는데 생산정상화라는 말에는 단순히 생산을 쉬임없이 진행한다는 의미만이 아니라 인민들의 기호와 수요에 맞게 구두를 생산하여 인민들의 요구를 충족시킨다는 의미도 있다고 하시였다. 그러시면서 구두가 상점에 나가 체화되면 생산을 정상화하는 의의가 없다고, 원산구두공장에서 생산하는 구두가 경공업전시회나 신발전시장에 내놓는 전시품처럼 되여서는 절대로 안된다고 강조하시였다.

그이의 말씀은 일군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다.

구두풍년이 들었다고 그리도 만족해하시면서도 어떻게 하면 인민들의 기호에 맞는 질좋은 구두가 꽝꽝 생산되여 수요를 충족시키게 하겠는가에 대하여 깊이 마음쓰시는 경애하는 원수님,

정녕 우리 원수님 같으신 인민의 자애로운 어버이가 이 세상 어디에 또 있으랴.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3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