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11월 21일 《우리 민족끼리》

 

파쑈탄압에 광분하는 윤석열패당을 강력히 규탄

 

남조선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지난 10일 《전북민중행동》이 파쑈탄압에 열을 올리고있는 윤석열역적패당을 강하게 규탄하였다.

《정보원》과 경찰은 지난 9일 《보안법》에 걸어 《전북민중행동》 공동상임대표 하연호 자택과 차량, 휴대전화와 콤퓨터 등을 압수수색하였으며 같은 날 제주와 경남, 서울에서도 《518민족통일학교》 상임운영위원장 김은호와 《경남진보련합》 정책위원장 성명현, 《통일촌》 회원 리미경, 《경남진보련합》 교육국장 정유진, 《통일촌》 회 황규탁, 《4. 3민족통일학교》 대표 은주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동시에 압수수색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단체는 《언론에 알려진바로는 각지의 압수수색은 날자만 같을뿐 서로 관계가 없는 사건들이 섞여있다.》고 하면서 《이는 전형적인 공안정국계획이며 정권의 위기를 색갈론과 공안몰이로 돌파하려했던 독재정권시절의 행태와 동일하다. 정권이 위급해지니 알아서 충성을 다하는 정보원의 행태는 박정희시절 안기부와 다를바 없다.》고 까밝혔다.

그러면서 《윤석열은 <간첩조작사건>검사를 공직기강비서관으로 중용한바 있는데 이번에는 시민의 자유권을 억압하는 대표적악법인 <보안법>을 리용해 자신의 위기를 돌파하겠다고 나섰다.》고 하면서 이것이 《입만 열면 자유를 웨치는 대통령의 민낯》이라고 단죄규탄하였다.

이어 《이전 정권의 실례를 놓고볼 때 정부의 국면전환용 공안몰이가 로동자민중의 모든 투쟁을 대상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수 없다.》고 우려하면서 이런 철지난 공안몰이로 정국이 전환될리 만무하며 더욱 거센 저항을 마주하게 될것이라고 경고하였다.

끝으로 단체는 《공안》탄압을 즉각 중단하고 《보안법》과 《정보원》의 《대공수사》를 페지할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