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9월 18일 《우리 민족끼리》

 

[위민헌신의 열두달] 사랑의 2 000여리

 

위민헌신! 위대한 어버이의 인민사랑의 날과 날로 엮어지는 이 땅에서 누구나의 마음속에 숭엄히 새겨진 부름이다.

이 부름과 더불어 우리의 세월은 류례없이 엄혹한 격난을 헤가르며 사랑과 정의 세월, 인민의 세월로 꿋꿋이 흐르고있다.

오로지 인민만을 생각하시는 위민, 자신의 심혼을 깡그리 불태우시는 헌신으로 인민의 마음을 속속들이 헤아리시고 인민의 웃음을 꽃피워주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

승리로 빛나는 새로운 주체100년대의 성스러운 날과 달들은 그대로 이 세상 그 어느 력사의 갈피에도 있어본적 없는 위대한 어버이의 위민헌신으로 수놓아져있다.

인민을 위해서라면 모든것을 다 바칠 각오로 심신을 깡그리 불태우시며 멸사복무의 려정을 줄기차게 이어오신 경애하는 원수님의위대한 헌신의 세계를 누구나 다시금 가슴뜨겁게 안아본다.

 

* * *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인덕정치, 광폭정치는 어머니가 자식들을 돌보듯이 인민들을 차별없이 대해주고 따뜻이 품어주는 사랑과 믿음의 정치이며 인민들을 당의 두리에 하나로 묶어세우는 혁명적단결의 정치입니다. 우리는 인덕정치, 광폭정치를 철저히 구현하여 인민들을 당의 두리에 더욱 튼튼히 묶어세워야 합니다.》

오늘도 우리 인민은 7년전 9월중순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조국의 최북단인 라선시를 찾으시였던 그날의 이야기를 잊지 못해하고있다.

이곳을 찾으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자애로운 모습을 우러르며 이곳 주민들 아니 온 나라 인민들이 얼마나 뜨거운 격정의 눈물을 흘리였던가.

그해 8월말 나라의 최고중대사인 국방사업과 관련한 전략적문제들이 토의되는 당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라선시피해복구사업을 중요의제로 토의하도록 하시고도 마음을 놓지 못하시며 2 000여리의 머나먼 하늘길, 배길, 령길을 달려 라선시피해복구전투장을 찾으신 경애하는 원수님,

건설현장에서 복구정형을 일일이 료해하시는 그이께 한 일군이 한가지 사실을 말씀드렸다.

내용인즉 일부 주민들이 당에서 집을 잃은 세대들에 더 멋있고 훌륭한 새집을 지어준다는 소식을 듣고 보수하면 얼마든지 쓰고살수 있는 집을 제손으로 허물어버린 문제였다.

뜻밖에 들이닥친 재난으로 하여 입은 피해를 가시기 위해 누구보다 앞장서야 할 현지의 주인들이 도리여 제 욕심을 채우려 하였으니 그들의 행동은 나라앞에 죄되는 일이 아닐수 없었다.

일군의 보고를 주의깊게 들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피해지역의 일부 주민들이 당에서 새집을 지어준다는것을 알고 보수하면 쓸수 있는 집을 제손으로 헐어버린 문제가 제기되였는데 그것을 문제시하지 말아야 한다고 하시면서 이렇게 말씀을 이으시였다.

그들에게 당에 대한 믿음이 없으면 아마 그렇게 하지 못하였을것이다. 당에 대한 인민들의 그 믿음이 우리에게는 제일 소중하다. 재부중에서도 제일 귀중한 재부가 인민들의 믿음이다. 우리는 인민들의 믿음이면 더 바랄것이 없다는 관점을 가지고 멸사복무의 정신으로 인민들의 그 믿음에 보답하여야 한다.

순간 일군의 가슴속에는 뜨거운것이 울컥 치밀어올랐다. 나라가 당하는 아픔앞에서 제 살림부터 생각한 그들을 엄하게 다루어야 한다고 생각해온 일군이였다.

그런데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그들의 행동에서 오히려 당에 대한 인민의 믿음을 보시고 그것을 더없이 중히 여기시니 우리 인민은 얼마나 위대한 어버이의 품에 안겨사는것인가.

평양에서부터 라선까지의 2 000여리,

정녕 사랑하는 인민을 위하시는 우리 원수님의 마음에는 멀고 가까운 곳이 따로 없었으니 그이께서 걸으신 그 길은 어머니의 다심한 사랑으로 이어진 사랑의 길이였다.

그렇다. 이 땅의 천만사람들을 한품에 안아 그 어떤 고난과 시련속에서도 굳건히 지켜주고 보살펴주는 조선로동당의 품이 있기에 우리 인민은 언제나 마음든든하다.

인민의 믿음을 가장 고귀한 재부로 여기시며 그 믿음을 지켜주기 위해 모든것을 다하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

그이께서 계시여 우리 운명의 보금자리는 끄떡없다는 생각, 그이를 따르는 길엔 오직 승리와 행복만이 있다는 철석의 신념이 천만의 심장마다에 억년 드놀지 않는 주추돌로 자리잡고있기에 우리의 일심단결이 그토록 굳건한것 아니랴.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