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8월 17일 《우리 민족끼리》

 

동성서격으로 승리한 전투

 

력사적인 무송현성전투가 진행된 때로부터 어느덧 86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

무송현성전투는 지난 항일무장투쟁시기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백두산서북부일대를 장악하는데서 결정적인 국면을 열어놓으며 반일부대와의 공동전선을 확고한것으로 만드시기 위하여 몸소 조직지휘하신 전투였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우리 수령님은 하늘이 낸분이시라고 말할수 있습니다.

사실 적의 요충지로 되여있는 무송현성을 친다는것은 보통일이 아니였다.

량적으로나 기술적으로 비할바없이 우세한 적들을 어떻게 칠것인가.

승리의 열쇠는 전술적우세에 있었다. 전투의 주도권을 쥐는데 있었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무송현성전투를 위한 작전회의를 여시고 승리의 방략을 제시하시였다. 그것은 전투에 앞서 현성에서 가까운 적의 중요한 거점의 하나인 송수진을 습격하는것이였다.

송수진에서 크게 소리를 내여 적의 력량을 분산혼란시킨 다음 대부대가 은밀히 성시에 접근하여 불의에 적을 답새기는 그야말로 동성서격의 전법이였다.

무송의 적들을 완전히 고립시켜놓고 일망타진하시려는 우리 수령님의 작전계획은 조선인민혁명군 지휘관들과 반일부대 두령들을 크게 감동시켰다.

위대한 수령님의 작전계획에 따라 탕하구자에도, 무송에서 몽강으로 통하는 도로와 무송에서 안도로 통하는 도로에도 방어대가 파견되였다.

무송현성전투를 하루 앞두고 송수진의 적을 치고 그곳을 장악하기 위한 습격대가 떠나갔다.

선발대들을 모두 떠나보내신 다음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부대를 이끄시고 밤이 깊어 무송현성에서 얼마 멀지 않은 곳에 이르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송수진을 치고 적들의 주의를 그쪽으로 쏠리게 하신 다음 주체25(1936)년 8월 17일 새벽 전체 부대들에 무송현성에 대한 공격명령을 내리시였다.

그때 조선인민혁명군 습격대에 의하여 송수진이 점거되였다는 급보를 받은 무송의 적들은 제놈들에게 어떤 위험이 다가드는지도 모르고 그쪽에다 증원부대를 보내느라고 한창 소동을 피우고있었다.

그 복새통을 리용하여 련합부대는 은밀히 무송현성에 접근한 다음 성을 완전히 포위하였다.

무송현성전투는 유인과 기습, 포위 등 적극적인 유격전법으로 적들을 무자비하게 족친 통쾌한 싸움이였다.

그날 적들은 관동군사령부의 지휘밑에 잘 훈련된 일본군《정예부대》와 비행기까지 동원하면서 단말마적으로 발악하였지만 이미 기울어진 대세를 수습할수 없었다.

참으로 무송현성전투의 승리는 강철같은 의지와 무비의 담력을 지니신 백두산청년장군의 령활한 지략과 뛰여난 령군술에 의하여 이룩된것이였다.

하기에 무송현성전투 참가자인 한 항일혁명투사는 이렇게 회상하였다.

《그때 우리들은 일제가 제아무리 현대적군사기술기재를 가지고 날뛰여도 천리혜안의 예지와 비범한 군사적지략을 지니고계시는 위대한 수령님을 우리 혁명의 진두에 높이 모신 조선인민혁명군앞에는 언제나 승리와 영광만이 있을것이라는 확신을 더욱 굳건히 가지게 되였다.》

무송현성전투는 우리 혁명무력이 창건된지 4년밖에 지나지 않아서 진행된 전투였다.

그 4년이라는 짧은 기간에 조선인민혁명군은 그처럼 강력한 혁명무력으로 자라나 무송현성과 같은 적들의 군사요충지이며 커다란 성시도 들이치게 되였으니 우리 수령님의 위대성을 무슨 말로 칭송할수 있겠는가.

만고의 항쟁사를 신비로운 혁명전설들로 가득 채우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불멸의 그 업적은 오늘 또 한분의 전설적위인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에 의해 빛나게 계승되고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주도권을 쥐고 맞받아나가는 공격정신, 필승의 신념과 불굴의 의지가 맥박치는 항일의 그 정신으로 우리 천만인민을 언제나 위대한 새 승리에로 불러일으키고계신다.

백전백승의 강철의 령장따라 그 어떤 도전과 난관도 과감히 뚫고헤치며 사회주의건설의 전면적발전을 위한 진군을 더욱 힘차게 다그쳐나가는 우리 조국의 앞길에는 언제나 승리와 영광만이 있을것이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