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8월 6일 《로동신문》

 

서로 배워주고 배우며 실제적인 발전을

 

연구개발능력을 높이는 계기

 

우리 대학은 여러해동안 평양베아링공장과 기술협력사업을 진행하고있는데 좋은 점이 정말 많다. 콤퓨터로 모의한 설계나 실험결과들을 현실에 도입하는 과정은 현장경험을 쌓는 중요한 계기라고 할수 있다. 많은 연구사들이 실험결과들을 실천에 응용하는데서 어떤 문제들이 제기되며 류의할 점은 무엇인가를 잘 알고 대책해나가는 과정을 통하여 풍부한 경험을 쌓고 연구개발능력을 더욱 높여나가고있다.

여러가지 가공설비를 현장기술자들의 방조밑에 직접 다루어보면서 그 기술적특성을 파악하고 설비개조를 진행하는 과정도 연구사들의 실력향상에 많은 도움을 주고있다.

공장의 기술적진보에 실질적인 기여를 하려는 연구사들의 열의가 앙양되고 현장도입사업에 적극적으로 뛰여들고있는것도 좋은 점이라고 할수 있다. 지금 여러 연구사들이 현장기술집단과 힘을 합쳐 새 제품들을 개발생산하기 위한 연구사업에서 많은 전진을 이룩하고있다.

현장도입사업이 일군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방조속에 진행되니 연구사들의 탐구열의가 그대로 좋은 결실로 이어지고있다. 지난해 여러명의 박사원생들이 가치있는 연구성과들을 도입하고 석사학위를 수여받은것을 비롯하여 자질향상사업에서도 새로운 전진이 이룩되고있다.

연구사들에게 풍부한 현장경험을 주고 연구개발능력을 높여주는 대학과 기업체들사이의 기술협력사업은 이렇게 좋다.

평양기계대학 실장 박사 부교수 권영준

 

늘어나는 기술인재들

 

우리 공장에서는 선진기술을 연구도입하고 새 제품들을 개발하기 위한 사업이 활발히 벌어지고있다. 이것은 김책공업종합대학의 연구사들과 기술협력을 긴밀히 해온 결과이다.

지난 시기에는 설비들의 기술개조와 새 제품개발에서 나서는 과학기술적문제들을 풀자면 우리가 연구사들을 찾아가야 했지만 지금은 그럴 필요가 없게 되였다. 많은 연구사들이 생산공정의 현대화를 실현하고 새 제품들을 개발할수 있는 연구종자를 가지고 공장을 찾아오고있다.

과학연구집단과 현장기술집단이 새로운 연구과제를 놓고 협동연구를 벌리는 과정에 많은 기술적진보가 이룩되고 생산이 활성화되게 되였다.

중요하게는 자체의 기술력강화에서 많은 전진을 이룩한것이다.

연구사들은 기술자, 기능공들에게 세계적인 개발방향과 현대과학기술 등을 실천과 결부하여 해설해주고있는데 이것이 그들의 실력향상에 많은 도움을 주고있다.

주, 월별로 조직하는 과학기술강의에 참가하여 한가지 지식이라도 더 배우려는 열의가 높아지고있는 속에 많은 기술자, 기능공들이 공장의 과학기술발전을 떠메고나갈수 있는 기술인재들로 준비되고있다.

대학과의 기술협력사업을 중시하고 적극화해나갈 때 새 기술, 새 제품개발속도가 빨라지고 자체의 인재력량강화에서 뚜렷한 전진을 이룩할수 있다.

 

평양자동화기구공장 과장 량성준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