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7월 8일 《우리 민족끼리》

 

7월의 이 땅 그 어디에서나

 

절절한 그리움으로 충만된 7월의 하루하루가 흐른다.

《위대한 수령님의 자애로운 미소를 그려볼 때면 마치도 그이께서 이제라도 우리 일터를 찾아주실것만 같습니다.》

붉은 쇠물이 끓는 철의 기지에서 강철로동계급을 만나보아도, 벼포기들이 푸른 잎새 설레이는 논벌을 찾아가보아도 7월의 이 땅 그 어디에서나 인민들이 한결같이 터치는 이런 마음속진정을 절감할수 있다.

언제나 인민들과 고락을 같이하시며 뜨거운 정과 사랑만을 부어주시고 혁명하는 법을 배워주신분, 인민들에게 보다 큰 힘과 용기를 안겨주시며 새로운 비약과 기적의 나래를 달아주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

오늘도 철의 기지 황철에 가보면 혁명을 하자면 대담성이 있어야 한다고 하시며 혁명의 철리를 새겨주시던 위대한 수령님의 자애로운 영상이 어려오고 흥남의 비료생산기지를 찾으면 로동자들의 로동조건을 걱정하시며 하시던 그이의 따뜻한 음성이 들려오는것만 같다.

정녕 세월이 흐를수록 더욱 가까이 오시는 우리 수령님의 자애로운 모습에서, 낮이나 밤이나 울리는 그이의 가르치심에서 밝은 래일을 내다보며 천백배의 힘과 용기를 가다듬는 우리 인민들이다.

그래서 우리 인민은 위대한 수령님의 영상을 더더욱 그리워하는것이고 어렵고 힘들 때마다 그이의 유훈을 한자한자 심장으로 되새겨보는것 아니랴.

그렇다. 오늘도 위대한 수령님께서 자기들의 일터에 또다시 오실것만 같은 사무치는 그리움, 그이의 숭고한 유훈을 빛나게 실현해갈 불같은 일념, 바로 이것이 우리 인민의 심장마다에 굳게 간직된 충성의 한마음이거니,

이 나라 천만인민은 날이 갈수록 더해만가는 위대한 수령님에 대한 불타는 그리움을 안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령도를 받들어 사회주의건설의 전면적발전을 향한 올해의 총진군을 힘차게 다그쳐나갈것이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