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6월 23일 《로동신문》

 

정깊은 일터

 

김정숙평양제사공장의 종업원들이 휴식터에서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있다.

무성하게 우거진 나무숲이며 그윽한 향기를 풍기며 피여난 꽃들, 물고기떼 유유히 헤염치는 양어못 등을 바라보며 그들이 터치는 웃음소리가 금시라도 들려올것만 같다.

자기 집뜰안처럼 꾸려오는 일터여서 공장의 풀 한포기, 나무 한그루도 제살붙이처럼 정이 들고 그래서 더욱 애지중지 관리하는 종업원들이다.

일터의 이채로운 풍치, 이것은 일터에 대한 사랑이 떠올린 소중한 결정체인것이다.

 

글 및 사진 리설민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