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6월 23일 《로동신문》

 

눈짐작, 손짐작은 금물

 

례년에 없이 불리한 조건에서도 기본면적의 모내기를 성과적으로 결속하고 농작물비배관리에 떨쳐나선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의 열의가 날이 갈수록 고조되고있다. 어디를 가보나 농작물가꾸기에 성실한 땀을 바치고있는 농업근로자들의 미더운 모습을 볼수 있다.

영농사업에서 성과가 이룩될수록 누구나 명심해야 할것이 있다. 눈짐작, 손짐작의 낡은 일본새를 철저히 없애는것이다. 지난 시기 알곡생산을 늘이지 못한 일부 단위들의 농사과정을 투시해보면 물관리와 비료, 농약치기 등을 과학적인 측정과 분석에 기초한것이 아니라 짐작으로 진행한 편향이 적지 않았다. 결과 좋은 결실을 이루어내지 못하였다.

하다면 이것을 단지 영농실천에서 있을수 있는 일로 보아야 하겠는가.

아니다. 이것은 요령주의적일본새의 산물이다. 수시로 변하는 자연환경속에서 농사가 진행된다고 하여 적당히라는 관점밑에 눈짐작, 손짐작으로 일하며 요령주의적일본새에 매달리면 언제 가도 정보당 알곡수확고를 높일수 없다. 더우기 농작물비배관리가 한창인 지금이야말로 그 어느때보다 모든 일을 과학적으로 하여야 할 시기이다.

최근년간 알곡생산에서 성과를 거둔 단위들의 경험은 농사일을 짐작으로가 아니라 과학기술적요구대로 할 때 풍년가을을 안아올수 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조건이 어렵고 불리할수록 더욱더 과학기술에 운명을 걸고 백가지 농사일을 깐지게 하여야 한다.

 

본사기자 윤용호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