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6월 23일 《로동신문》

 

혁명성은 유전되지 않는다
당성단련과 혁명적수양을 순간도 소홀히 하지 말자

 

오늘 우리 혁명앞에 나선 방대한 과제와 조성된 미증유의 국난은 우리 일군들이 그 어느때보다도 높은 혁명성을 발휘해나갈것을 요구하고있다.

하다면 일군이라고 하여 혁명성이 저절로 체현되는것인가.

전세대가 발휘한 혁명정신과 투쟁기풍이 있다고 하여, 부모가 혁명가라고 하여 혁명성이 스스로 이어지는것은 결코 아니다. 그것은 오직 끊임없는 당성단련과 혁명적수양속에서만 형성되고 체질화된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일군들은 정치도덕적으로 수양되고 인간적으로 세련된 인격자가 되여야 합니다.》

일군들이 일상적으로 자신의 당성을 단련하고 혁명적으로 수양하는것은 혁명의 지휘성원으로서의 사명과 본분을 다해나가기 위한 선결조건이다.

일군들이 모든것을 결정한다는것은 그 어떤 특권에 대하여 하는 말이 아니라 당과 혁명대오를 강화하고 사회주의건설을 힘있게 다그치는데서 일군들이 노는 역할의 중요성을 두고 하는 말이다. 일군들의 사상적각오와 준비정도가 높아야 당과 국가의 전반사업이 활기를 띠게 된다. 이런 중대한 역할로 하여 사회주의건설에서는 언제나 일군들의 당성단련과 혁명적수양이 절실한 문제로 나서는것이다.

굴러가는 돌에도 이끼가 낀다고 하였다. 어제날 능력있는 일군이고 공적이 있다고 해도 수양과 단련을 소홀히 하면 자기도 모르게 변색, 변질될수 있다.

현시기 우리 일군들이 당성단련과 혁명적수양을 더욱 강화하는것은 당중앙의 령도력과 당정책에 대한 확고한 믿음을 억척으로 지닌 신념의 인간, 량심의 인간이 되기 위한 근본요구이다.

일군은 그 누구보다 사상적으로 견실해야 하며 도덕적으로 완성되여야 한다. 수령의 사상과 위업을 앞장에서 받들고 대중을 이끌어야 할 지휘성원들이 도덕적으로 튼튼히 준비되지 못하면 대오의 사상의지적단합을 유지할수 없고 혁명의 전진발전에 커다란 저해를 주게 된다.

오늘의 총진군대오에는 어렵고 방대한 과업앞에서 겁을 먹거나 동면하면서 당중앙의 혁명시간에 전진의 보폭을 맞추지 못하는 일군이 설 자리가 없다.

준엄한 혁명의 년대마다에 아로새겨진 수많은 충신들의 생은 오늘도 빛을 뿌리고있다. 그들이 당과 조국, 인민이 기억하는 사람들로 영생하는것은 자신의 당성을 끊임없이 단련하고 혁명적수양을 순간도 소홀히 하지 않았기때문이다. 절해고도에서도 수령 만세를 높이 부르고 목에 칼이 들어와도 수령과 피줄처럼 맺은 정을 절대로 저버리지 않는 일군이 바로 우리 당이 바라는 진짜배기일군이다.

당성단련과 혁명적수양을 더욱 강화해나가는것은 일군들이 당정책의 제일옹호자, 제일관철자로서의 역할을 다하기 위한 필수적요구이다.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5차전원회의 결정은 올해 그 어떤 대가를 치르어서라도 반드시 관철해야 하는 최중대사로서 그 집행여부는 전적으로 일군들의 역할에 달려있다.

일군들은 당의 강화와 국가의 발전, 인민의 복리증진을 위하여 누구보다 무거운 짐을 걸머지고 대오의 앞장에서 대중을 교양하고 조직발동하는 정치활동가, 혁명가들이다. 능숙한 조직자, 집행자, 결속자가 되여야 할 일군들이 혁명적으로 수양되지 못하고 당성단련을 게을리한다면 오늘의 엄혹한 난관을 앞장에서 뚫고헤쳐나가는 기수가 될수 없다.

이렇게 중요한 위치에 서있는 우리 일군들이 혁명적수양과 단련을 잠시라도 소홀히 하면 무책임성이 싹트고 어떤것이 당의 의도에 맞는가 맞지 않는가를 판별할수 있는 능력조차 결여되게 되며 나아가서 자기도 모르게 당정책집행에 인위적인 난관을 조성하고 혁명사업발전에 저해를 주는 제동기, 걸림돌이 되고만다.

때문에 당에서는 일군들의 수양과 단련문제를 당정책의 운명과 직결된 중대사로 여기고 시종일관하게 강조하고있는것이다.

한개 부문, 한개 단위를 책임진 일군이라면 마땅히 당성을 단련하고 혁명적수양을 쌓기 위한 사업을 생존방식으로 여기고 중단없이 계속 심화시켜 혁명의 지휘성원으로서의 품격을 원만히 갖추어야 한다.

그래야 한가지 일을 해도 당이 바라는 높이에서 해제끼고 수령의 어깨우에 실린 중하를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기 위해 완강한 혁명정신을 발휘한 1970년대 일군들처럼 당의 로선과 정책을 환히 꿰들고 당적, 국가적안목으로 현실과 제기되는 문제들을 정확히 투시할줄 알게 되며 거기에서 자기의 몫을 찾아 실현할줄 아는 당정책의 제일옹호자, 제일관철자가 될수 있다.

당성단련과 혁명적수양을 더욱 강화해나가는것은 일군들이 멸사복무전, 인민사수전의 길을 꿋꿋이 이어나가기 위한 근본담보로 된다.

애로와 난관도 많고 넘기 어려운 시련의 고비도 있으며 뼈를 깎는 고생도 희생도 각오해야 하는 혁명의 길은 보통의 각오, 보통의 의지로는 끝까지 걸어갈수 없다.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가 일군들의 한생의 목적과 보람으로, 그 어떤 환경에서도 변하지 않는 량심과 의리로 될 때만이 그것이 고결한 인생관, 참다운 도덕관으로 될수 있다.

일군일수록, 직무가 올라갈수록 당성단련을 강화하고 자신을 수양하기 위한 사업을 심화시켜 인민을 위한 길에 한몸그대로 모래알이 되여 뿌려진대도 더 바랄것이 없다는 고결한 인생관을 체질화하여야 인민을 위해 자기 한목숨도 서슴없이 바칠 결사의 희생정신을 발휘하게 된다.

이처럼 일군들의 당성단련과 혁명적수양문제는 단순히 개인의 인격에 관한 문제이기 전에 우리 혁명의 전진과 직결된 중대한 문제이다.

일군들은 당성단련을 강화하고 혁명적수양을 쌓기 위한 사업을 한시도 중단하지 말아야 하며 그것을 혁명의 지휘성원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기 위한 힘있는 무기로 틀어쥐여야 한다.

당성단련과 혁명적수양을 강화하는데서 중요한것은 우선 일군들이 자기의 정치의식을 목적의식적으로 높이는것이다.

정치의식을 높이는 지름길은 수령의 혁명사상과 그 구현인 당의 로선과 정책으로 튼튼히 무장하는것이다.

당생활에 자각적으로 성근하게 참가하는것은 정치의식을 높이는 중요한 공정이다.

일군들은 직무가 높든낮든 평당원의 자세에서 자각적으로 당생활에 참가하여 당성을 끊임없이 단련하고 수양해나가야 한다.

중요한것은 또한 일군들이 현실속에 깊이 들어가 대중과 고락을 같이하고 그들의 말과 행동, 눈빛을 통해 늘 자신을 투시해보는것이다.

대중은 스승이다. 일군들은 대중속에 들어가 대중과 호흡을 같이하고 그들의 고충도 헤아려 제때에 풀어주며 그들에게서 솔직한 충고도 받으면서 사상정신적으로 더욱 수양해나가야 한다.

중요한것은 또한 인민적인 사업작풍과 고상한 도덕품성을 지니는것이다.

일군들은 밝은 얼굴로 인민들을 대하였는가, 일이 잘 안된다고 말이나 행동을 거칠게 하지 않았는가 등을 매일, 매 순간 자문자답하며 자신을 가다듬을 때 정신도덕적으로 더욱 완성해나갈수 있다.

일군이 되였다고 하여 저절로 혁명성이 유전되지 않으며 그것은 유전학으로 해결할수 없다.

모든 일군들은 당성단련과 혁명적수양에 품을 들여 혁명의 지휘성원으로서의 자질과 품격을 더욱 훌륭히 갖추어나감으로써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5차전원회의 결정관철에서 맡겨진 책임과 본분을 다해나가야 할것이다.

 

본사기자 김혁철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