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6월 21일 《우리 민족끼리》

 

참된 애국공민의 본분을 다해나가겠다

 

나라를 위해 별로 한일도 없는 저와 같은 평범한 사람들에게도 이번에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친히 가정에서 마련하여 보내주신 은정어린 약품이 안겨졌습니다.

세상에 이보다 더 큰 행운과 믿음이 또 어디에 있겠습니까.

방역대전의 모든 중하를 한몸에 지니시고 온 나라 가정을 돌보시는 그 바쁘신 속에서도 평범한 근로자의 가정이 겪고있는 자그마한 아픔까지 헤아려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은 정녕 온 나라 대가정의 친어버이이십니다.

경애하는 원수님에 대한 고마움의 정을 느낄수록 저의 가슴속에 더욱 깊이 새겨지는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하늘의 높이에도, 바다의 깊이에도 비길수 없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크나큰 사랑에 온넋과 심신을 깡그리 불태워 보답하려는 굳은 맹세입니다.

저는 이 한몸이 그대로 선반기가 되고 하나의 작은 부속품이 되여서라도 우리 당의 새로운 사회주의농촌건설강령을 받들어나가는 길에서 애국의 땀방울을 아낌없이 바쳐가겠습니다.

 

황해남도 강령군농기계작업소 로동자 강일국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