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6월 21일 《우리 민족끼리》

 

랑만과 웃음

 

며칠전 내가 화성지구 1만세대 살림집건설장을 찾았을 때였다.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5차전원회의 확대회의에 관한 보도에 접하여 앙양된 천만인민의 기상이런가 힘찬 투쟁이 벌어지고있는 건설장은 말그대로 격전장이였다.

드넓은 화성전역에서 우후죽순처럼 솟구쳐오르는 건축물들을 바라보는 나의 귀전에 어디선가 호함진 웃음소리가 들려왔다.

눈길을 돌려보니 취재대상으로 정했던 속도전청년돌격대원들의 작업장에서 들려오는 소리였다.

해볕에 얼굴이 타고 땀에 옷은 젖었어도 불이 번쩍나게 일손을 다그치는 돌격대원들의 얼굴마다에는 희열과 랑만이 한껏 어려있었다.

그들을 가리키며 속도전청년돌격대의 한 지휘관은 이렇게 말하는것이였다.

《사기충천한 저들의 모습을 보십시오. 부닥친 난관과 시련을 랑만과 웃음으로 이겨내며 우리는 대대앞에 맡겨진 골조공사를 한주일이나 앞당겨 결속하였습니다. 우리는 이번 전원회의에서 제시된 과업도 랑만과 웃음의 힘으로 기어이 관철할것입니다.》

랑만과 웃음의 힘으로! 그의 말은 길지 않았으나 가슴은 뜨거워났다.

하다면 그 무엇이 그들에게 이러한 웃음과 랑만을 안겨주고 혹독한 시련속에서도 희열에 넘쳐 인민의 리상거리건설에 땀과 열정을 바쳐가게 하는것인가.

불현듯 나의 뇌리에 새겨지는것은 천리마시대 인간들의 불굴의 투쟁모습이였다.

안팎의 정세로 보나 물질경제생활형편으로 보나 모든 면에서 지금에 비할바없이 어려웠던 그때 온 나라에 차넘친 열정과 랑만속에 놀라운 기적의 창조자가 되여 강자의 웃음을 지은 천리마시대의 인간들.

그들은 실생활을 통해서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령도를 따르면 그 어떤 뚫지 못할 난관, 점령 못할 요새란 없다는 필승의 신념을 뼈에 새긴 사람들이였다.

인민에게 참된 삶을 안겨준 고마운 품, 너와 나 모두가 친형제가 되여 뜨거운 정을 나누는 꿈같은 세월, 바치는 땀방울이 긍지로 빛나고 래일은 더욱 좋으리라는 확신, 이런 체험과 감정으로 충만된 가슴들이 어찌 희열에 넘치지 않을수 있었겠는가.

나의 생각은 깊어졌다.

오늘날 정세는 엄혹하고 시련은 많지만 이 나라의 그 어디를 가보아도 신심과 랑만에 넘친 모습들이 보이고 누구를 만나보아도 밝게 웃는다.

시련이 겹쳐들수록 더욱 강렬해지는 우리 인민의 랑만과 웃음은 과연 어디에 뿌리를 두고있는것인가.

정말 잊을수 없는 날이 머리속에 떠올랐다. 지난 5월 국가방역사업을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이행할데 대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결정서가 채택된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소식을 TV화면으로 접하던 바로 그날이…

우리에게는 당과 정부, 인민이 일치단결된 강한 조직력이 있고 장기화된 비상방역투쟁과정에 배양되고 다져진 매 사람들의 높은 정치의식과 고도의 자각성이 있기때문에 부닥치는 돌발사태를 반드시 이겨내고 비상방역사업에서 승리하게 될것이라고 하시며 환하게 웃으시던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영상은 인민의 가슴마다에 크나큰 신심을 북돋아주지 않았던가.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계시기에 우리 마음 언제나 든든하다!

그이의 령도따라 나아가는한 우리는 반드시 승리한다!

천만인민의 심장은 이런 신념과 의지로 세차게 고동친다.

위대한 수령에 대한 절대적인 믿음, 바로 이것이야말로 력사의 온갖 시련속에서도 우리 인민이 미래를 락관하게 하고 랑만과 웃음이 끊임없이 샘솟게 하는 근본원천인것이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대해같은 사랑을 또다시 받아안고 보답의 열기로 끓어번지는 황남의 협동벌에 가보아도, 굴지의 대동력기지들과 수천척지하막장, 인민의 리상거리들과 그 어느 일터들에 가보아도 신심과 락관에 넘친 사람들의 모습이 안겨온다.

그렇다. 조국땅 그 어디서나 넘쳐나는 우리 인민의 끝없는 랑만과 웃음.

정녕 그것은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계시고 우리 당의 현명한 령도가 있는한 우리의 승리는 확정적이라는 철석같은 신념의 과시이고 받아안은 사랑에 기어이 보답하려는 온 나라 인민들의 불같은 맹세의 분출인것이다.

돌격대원들의 웃음소리가 또다시 들려왔다. 그 웃음소리를 들으며 나는 다시금 확신했다.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5차전원회의 결정관철을 위한 긍지롭고 보람찬 투쟁의 길에서 우리 인민의 랑만과 웃음은 더더욱 넘쳐날것이라고.

강 명 성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