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6월 11일 《우리 민족끼리》

 

[사랑의 손길은 언제나 우리곁에] 어머니의 목소리

 

오늘의 방역대전과 사회주의전면적발전을 위한 장엄한 투쟁에서 기어이 승리를 안아오기 위한 진군길에 떨쳐나선 우리 인민의 마음속에 뜨겁게 울리는 노래선률이 있다.

 

사랑에 젖어있는 어머니의 목소리

언제나 들을수록 아 정다워

그곁에 있어도 멀리에 있다 해도

우리 당의 그 목소리 아 정다워

들으면 들을수록, 부르면 부를수록 인민의 운명도 미래도 다 맡아안아 따뜻이 보살펴주는 어머니 우리당에 대한 고마움에 솟구치는 격정을 금할수 없게 하는 노래 《어머니의 목소리》.

시련이 겹쌓일수록 우리 당의 손길은 인민들에게 더 가까이, 더 따뜻이 와닿았거니 진정 위대한 사랑의 끝은 어디인가.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당에 있어서 인민들 한사람한사람의 생명은 그 무엇보다 소중하며 전체 인민이 건재하고 건강해야 당도 있고 국가도 있고 이 땅의 모든것이 다 있습니다.》

지금도 뜨거운 격정속에 되새겨진다.

국가방역사업을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이행할데 대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결정서가 채택된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

전체 인민을 악성비루스와의 전민항쟁에로 부른 5월 12일의 그밤 국가비상방역사령부에서는 사람들의 마음을 울리는 위대한 어버이의 음성이 뜨겁게 울려퍼졌다.

사실 지금 우리 인민들이 불안해할수 있다, 늙은이들도 그렇고 아이들도 그렇고 다 불안해하지만 특히 어린 자식을 가진 젊은 부모들이 더 무서워할것이다, 그들은 자기가 병에 걸리는것보다 자식들이 병에 걸리는것을 더 무서워하고있다고 하시며 인민들에게 악성전염병과의 싸움에서 반드시 이길수 있다는 신심을 주는것이 중요하다고 하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

장내에 무겁게 드리운 긴장과 초조의 공기를 한순간에 밀어내며 울리던 그이의 음성은 진정 이 나라 천만인민을 아들딸로 품어안으신 어머니의 목소리였다. 천만자식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마음쓰는 위대한 어머니의 뜨거운 정이고 사랑이였다.

우리 얼마나 눈물겹게 새겨안았던가.

잊지 못할 5월의 그 나날 련일 전해지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혁명활동소식들을.

흐르는 일각일초에 인민의 생명안전이 판가리되던 준엄한 시각에 또다시 진행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협의회, 인민군대 군의부문의 강력한 력량을 투입하여 평양시안의 의약품공급사업을 즉시 안정시킬데 대한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특별명령을 하달하신데 이어 방역정책을 보다 효률적으로 실시하기 위한 방도적문제들을 토의하시고 당면한 투쟁방향과 목표를 제시하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그밤으로 수도의 약국들을 찾아주셨다는 소식에 온 나라가 얼마나 크나큰 격동으로 세차게 끓어번졌던가.

어찌 그뿐이랴.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몸소 가정에서 준비하여 보내주신 상비약품들과 당중앙위원회 일군들과 가족들이 성의껏 마련한 의약품을 받아안은 황남의 인민들이 고마움에 눈물짓던 감동적인 화폭이며 사랑의 애기젖가루, 암가루를 실은 차들이 나라의 방방곡곡으로 달리고 애육원과 육아원, 초등 및 중등학원들과 양로원들로 물고기를 가득 실은 차들이 들어서는 희한한 광경…

가슴뜨거운 그 소식들과 함께 인민은 들었다. 이 세상 제일로 강의하고 인자하신 위대한 어머니의 목소리를.

진정 인민이 있어 당도 있고 조국도 있다는 숭고한 뜻을 지니시고 인민의 운명을 굳건히 지켜주시려 시련도 웃으며 헤치시는 우리의 원수님이시다.

참으로 생각할수록 가슴후덥다.

자식 하나 키우는데 오만자루의 품이 든다고 하였다. 하물며 이 땅의 천만자식들이 추울세라 더울세라, 아플세라 배곯을세라 마음쓰시는 그이의 심혈과 로고를 진정 무엇에 비길수 있으며 오로지 인민밖에 모르시는 이렇듯 자애로운 어버이께 어느 누가 심장을 통채로 맡기지 않을수 있으랴.

이 땅의 천만자식들을 사랑의 품에 안아 세월의 모진 눈비바람도 다 막아주고 운명도 미래도 다 맡아 보살펴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

정녕 그이는 이 땅의 천만인민모두가 영원히 운명을 맡기고 살 위대한 삶의 태양이시다.

하기에 경애하는 원수님과 사상도 뜻도 숨결도 하나가 되여 혁명의 한길로 억세게 나아가려는 인민의 일편단심, 충성의 마음은 용암보다 더 뜨거웁고 금강석보다 더 굳센것이다.

온 나라에 끝없이 울리는 위대한 어머니의 목소리!

그 정깊은 음성을 가슴깊이 새기며 인민이 심장으로 부르는 고마움의 송가가 하늘땅에 메아리친다.

 

어머니 그 목소린 한가정에 울려도

우리 당 그 목소린 온 나라에 울리네

꿈에도 못잊어 영원히 못잊어

우리 당의 그 목소리 아 따르리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3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