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6월 8일 《우리 민족끼리》

 

[사랑의 손길은 언제나 우리곁에] 시간의 흐름이 가져다준 우연이 아니다

 

얼마전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지도밑에 진행된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협의회에서는 전국적범위에서 전염병전파상황이 통제, 개선되고있는데 대하여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방역초기에 쌓은 경험을 더욱 공고히 하면서 방역전황을 계속 안정향상시켜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토의하였다. 그러면서 정치국은 전염병전파상황이 안정되는 형세에 맞게 방역규정과 지침들을 효률적으로 신속히 조종실시하기 위한 문제를 심의하였다.

돌이켜보면 국가방역사업이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이행된 때로부터 흘러온 나날은 그리 긴날이 아니다.

하지만 그 하루하루는 우리 인민에게 조국과 인민의 운명에 대한 숭고한 사명감으로 가슴불태우시며 인민사수전의 최전방에서 준엄한 방역전쟁을 승리에로 이끄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탁월한 령도의 세계, 온 세상을 통채로 울리는 열화의 정과 사랑, 희생적인 헌신의 세계에 대하여 다시금 사무치게 절감하게 하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당에 있어서 인민들 한사람한사람의 생명은 그 무엇보다 소중하며 전체 인민이 건재하고 건강해야 당도 있고 국가도 있고 이 땅의 모든것이 다 있습니다.

지난 5월 12일 국가방역사업을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이행할데 대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결정서가 채택된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 TV화면으로 력사적인 회의소식에 접하던 그날 인민의 마음이 그렇듯 비상한 충격으로 끓어번진것은 무엇때문이였던가.

우리에게는 당과 정부, 인민이 일치단결된 강한 조직력이 있고 장기화된 비상방역투쟁과정에 배양되고 다져진 매 사람들의 높은 정치의식과 고도의 자각성이 있기때문에 부닥치는 돌발사태를 반드시 이겨내고 비상방역사업에서 승리하게 될것이라고 하시며 오늘의 방역대전에서 견지해야 할 원칙과 과업들을 제시하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신심에 넘친 밝은 미소를 지으시는 순간 사람들의 마음속에 서려들었던 불안과 우려의 그늘이 가시여졌다.

사상초유의 재난이 닥쳐든 그때 우리 원수님께서는 그 태양의 미소로써 전당과 전체 인민을 악성비루스와의 전민항쟁에로 부르시였고 그 어떤 명약으로도 대신할수 없는 생의 활력을 부어주시였다.

자애로운 어버이의 고무적인 말씀과 따뜻한 미소를 받아안고 온 나라 인민이 격정에 설레이던 5월 12일의 그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찾으실줄 어찌 알았으랴.

국가비상방역사령부에서는 온 나라 인민의 마음을 울리는 위대한 우리 어버이의 음성이 뜨겁게 울려퍼졌다.

사실 지금 우리 인민들이 불안해할수 있다, 늙은이들도 그렇고 아이들도 그렇고 다 불안해하지만 특히 어린 자식을 가진 젊은 부모들이 더 무서워할것이다, 그들은 자기가 병에 걸리는것보다 자식들이 병에 걸리는것을 더 무서워하고있다고 하시며 인민들에게 악성전염병과의 싸움에서 반드시 이길수 있다는 신심을 주는것이 중요하다고 하신 경애하는 원수님,

장내에 무겁게 드리운 긴장과 초조의 공기를 한순간에 밀어내며 울리던 그이의 음성은 진정 이 나라 천만인민을 아들딸로 품어안으신 어머니의 목소리였다. 이 나라 수백만 아이들을 이 세상 가장 귀중한 보배로 사랑하시는 아버지의 자애깊은 음성이였다.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를 지도하신 그 시각으로부터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하신 그날의 깊은 밤까지 최대비상방역체계가동 1일의 온 하루는 이렇듯 인민의 운명을 지키기 위한 우리 어버이의 불같은 로고와 헌신속에 흘렀다.

그 로고와 헌신은 그대로 시작은 있어도 끝이 없는 결사의 강행군으로 이어졌다.

잊을수 없는 5월 14일, 력사적인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협의회장에 펼쳐졌던 숭고한 화폭이 오늘도 인민의 마음을 눈물에 젖게 한다.

언제나 인민과 운명을 함께 할 결의와 하루빨리 온 나라 가정에 평온과 웃음이 다시 찾아들기를 간절히 기원하는 마음으로 가정에서 준비한 상비약품들을 본부당위원회에 바친다고 하시면서 어렵고 힘든 세대에 보내달라고 제의하시는 우리 어버이,

천백마디 말이 아니라 오직 희생적인 헌신으로써 인민을 받드시려는 그 신념, 자신과 가정을 위하여 쓰셔야 할 의약품마저도 인민을 위하여 아낌없이 바치신 그이의 진정에 인민은 격정의 눈물을 흘리였다.

단순한 의약품이 아니였다. 경애하는 그이의 피와 넋이였고 불사의 힘을 주는 사랑의 젖줄기였다. 온 나라 가정들을 미덕과 미풍으로 들끓게 한 크나큰 열원이였다.

그 감격적인 소식에 접한 천만인민이 힘을 내여 일어섰고 자신보다 먼저 이웃을 생각하고 가사보다 먼저 국사를 생각하며 뜨거운 진정을 바치였다. 그리하여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이행한 기간 전국의 모든 시, 군들에서 자기 지역을 철저히 봉쇄하고 악성비루스의 전파공간을 철저히 차단하였으며 과학적이며 집중적인 검사와 치료전투를 시급히 조직하면서 의약품공급과 인민생활을 안정시키기 위한 사업 등을 힘있게 전개함으로써 우리가 방역사업에서 주도권을 확고히 틀어쥘수 있게 하였다.

이것은 결코 시간의 흐름이 가져온 우연도 아니며 첨단의학과학이나 약물의 힘으로 이룩된 기적도 아니다.

인민에 대한 열화의 사랑과 무한한 책임감, 그 어떤 불의지변에도 끄떡을 모르는 강철의 담력과 배짱으로 인민사수의 최전방에서 결사분투하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위대하고도 희생적인 령도가 안아온 력사의 필연이며 기적이다.

정녕 건국이래의 대동란이라고 할수 있는 준엄한 시련속에서 우리 인민은 얼마나 위대한분을 수령으로 모시였는가를 다시금 심장깊이 새기였으며 오직 인민을 위하여 멸사복무하는 조선로동당특유의 성격과 진모습을 가슴치는 고마움속에 절감하였다.

경애하는 원수님만 계시면 우리는 무조건 이긴다.

이것이 류례없는 방역대전과 더불어 인민이 체감한 운명과 생활의 진리이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3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