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5월 28일 《로동신문》

 

련포온실농장건설에 필요한 자재생산과 송전선공사 추진

함경남도에서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당의 부름이라면 한마음한뜻으로 떨쳐일어나 산도 옮기고 바다도 메우는 기적을 끊임없이 창조해나가는것은 우리 인민의 투쟁전통이며 기질입니다.》

함경남도의 일군들과 근로자들이 화성지구 1만세대 살림집건설과 련포온실농장건설과 같은 인민을 위한 우리 당의 숙원사업들을 제기일안에 손색없이 완성할데 대한 당의 뜻을 높이 받들고 산악같이 떨쳐일어나 대규모온실농장건설을 다그치는데 적극 이바지하고있다.

골재는 념려말라. 이것은 련포온실농장건설장에 보내줄 골재생산을 맡은 도안의 근로자들의 심장속에서 울려나오는 웨침이다.

골재생산려단에서는 최대비상방역체계의 요구에 맞게 생산조직을 더욱 빈틈없이 짜고들고있다. 려단에서는 로력배치를 합리적으로 하고 삽차와 굴착기가동에 필요한 조건보장도 따라세워 날마다 높은 실적을 기록하고있다.

도에서는 온실농장건설에 필요한 기와와 보도블로크를 생산보장하기 위한 사업에도 력량을 집중하고있다.

도무역관리국에서는 기와생산에 유리한 곳에 설비들을 이동전개하고 맡겨진 기와생산과제수행에서 실적을 올리고있다. 그밖의 단위들에서도 보도블로크형타를 빠른 시일안에 제작한데 이어 낮과 밤이 따로 없이 생산을 내밀고있다.

련포온실농장건설장으로 달려나간 도송배전부 일군들과 로동자들의 기세가 더욱 높아지고있다. 이들은 집단의 단합된 힘으로 맡은 공사과제를 힘있게 추진하고있다.

10여㎞에 달하는 구간에 철탑을 세우고 송전선을 늘여야 하는 공사는 어려웠지만 일군들은 로력조직을 실속있게 짜고들면서 대중의 열의를 더욱 고조시키였다.

이런 앙양된 분위기속에서 현재 철탑세우기를 끝내고 송전선늘이기공사를 마감단계에서 진척시키고있다.

도에서는 방풍림비배관리와 벽돌생산 등에서도 혁신을 일으키기 위한 조직정치사업을 더욱 진공적으로 벌려나가고있다.

 

글 및 사진 특파기자 김경철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