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5월 25일 《우리 민족끼리》

 

선거소음

 

《음악을 어찌나 크게 틀었는지 머리가 흔들릴 정도》, 《애가 막 잠들었다가 음악소리에 깼네요.》, 《주민을 위한 배려도 없는분들이 국민 위하겠나?》…

충청북도를 비롯한 여러 지역 선거관리위원회에 신소하러 모여든 주민들이 서로 주고받는 말들이다.

어찌 그렇지 않겠는가.

지방자치제선거를 앞두고 여야당것들이 끌고다니는 선거방송차의 확성기소음이 신소자들의 말마따나 전투기리착륙소음 120dB, 철도소음 100dB, 소음이 심한 공장의 90dB보다 더 크니 말이다.

가관은 《공직선거법》에 선거방송차의 확성기소음은 127dB이하로 규정되여있으니 문제될것이 없다고 호통치면서 계속 소음을 일으키다못해 나아가서는 신소장을 들고다니면 《불평불만자》, 《선거법위반자》로 된다며 겁을 주고있는것이다.

실소를 넘어 경악을 금할수 없다.

선거소음과 관련한 주민들의 불만과 신소에 대해 말한다면 거기에는 피페해지는 민생은 아랑곳없이 이 거리, 저 골목을 싸다니며 《선심성공약》, 침발린 《거짓공약》들을 람발하고 자지러운 음악을 내보내면서 정신육체적고통을 주는 여야정치인들의 행태에 이마살을 찡그린 민심이 반영되여있다.

아무리 지방자치제선거에 미치고 권력야욕에 환장하였다 해도 이쯤한것은 알고 주민들의 신소청원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하지 않겠는가.

귀청을 째는듯한 선거소음, 이것이 과연 누구때문에, 무엇때문에 발생하는가 하는것을 남조선민심은 모르지 않는다.

하기에 충청북도를 비롯한 여러 지역의 주민들은 정치인들이 《공직선거법》에 선거방송차의 확성기소음을 전투기의 리착륙소음보다 더 크게 규정해놓았다는것은 앞으로도 선거소음을 계속 일으키겠다는것을 말해주고있다, 그러니 선거소음보상제도를 내오기 위한 국민적투쟁을 벌려 정치인들로부터 피해보상을 받아내자고 목소리를 높이고있는것이다.

선거철마다 발생하는 소음공해, 이는 남조선에서 진행되는 지방자치제선거를 비롯한 각종 선거가 99%의 서민이 아닌 1%의 특권층을 위한것이며 여야당패거리들이 광고해온 《서민을 위한 정치》란 한갖 기만에 불과하다는것을 온몸으로 체감할수 있게 하는 산증거이다.

최 영 준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