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내기를 제철에 질적으로 결속하기 위하여 분투

 

(평양 5월 19일발 조선중앙통신)

각 도, 시, 군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이 당면한 영농사업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고있다.

모든 농촌에서 모기르기를 알심있게 하며 영농작업의 기계화비중을 결정적으로 높이고 써레치기, 논두렁짓기 등을 다그치고있다.

모기르기, 써레치기에서 모범적인 단위와 농업근로자들의 경험을 널리 소개하는것과 함께 뒤떨어진 단위들을 도와주는 사업을 짜고들어 모든 농장, 작업반들이 다같이 실적을 내도록 하고있다.

지난 시기의 농사정형을 놓고 교훈을 분석해보면서 모기르기, 써레치기 등에서 나서는 요구를 철저히 지키고있다.

농업근로자들은 한대의 벼모라도 철저히 과학기술적으로 낼 때 좋은 결실을 안아올수 있다고 하면서 모든 일을 알심있게 하고있다.

모내는기계운전공들은 기대정비를 잘하여 만가동을 보장하면서 벼모가 꺾이거나 뜨지 않게, 너무 깊이 꽂히지 않게 하고있다.

각지 관개부문들에서는 협동벌들에 물을 원만히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고있다.

지난해 경험과 교훈을 면밀히 분석한데 기초하여 물보장에서 사소한 빈틈도 없도록 하고있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