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5월 19일 《우리 민족끼리》

 

우리의 하루하루는 이렇게 흐른다

 

국가방역사업이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이행된 때로부터 여러날이 흘렀다.

이 나날 온 나라 전체 인민은 매일과 같이 전해지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혁명활동소식을 통하여 더 가까이 다가오는 어머니당의 손길, 더 뜨겁게 스며드는 하늘같은 사랑을 눈물속에 체감하였고 강도높은 봉쇄상황하에서 인민들이 겪게 될 불편과 고충을 두고 누구보다 가슴아파하시며 혁명적인 조치들을 련속 취해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영상을 우러르며 고마운 이 제도, 사회주의조국의 품을 떠나선 순간도 못산다는 삶의 진리를 다시금 깊이 새겨안았다.

오직 경애하는 원수님의 안녕만을 바라고바라는 우리 인민이다. 그런데 그이께서는 자신의 건강은 아랑곳하지 않으시고 도리여 우리 인민들의 건강과 안녕을 위한 여러 회의들을 련이어 소집하시고 국가비상방역사령부와 사람들의 래왕이 잦은 약국들에까지 몸소 나오시여 전국적인 비상방역상황과 의약품공급 및 판매정형에 이르기까지 구체적으로 알아보시고 대책을 취해주시지 않았던가.

정말이지 우리 매 사람, 매 가정에 닿아있는 어머니당의 따스한 손길은 한시도 떠난적 없으며 엄혹한 상황이 조성된 속에서 더욱 뜨거워지고있다.

그렇다. 우리의 하루하루는 바로 이렇게 흘러가고있다.

인민의 위대한 어버이를 높이 모시여 이 땅우에는 언제나 인민사랑으로 충만된 하루하루가 흐르게 될것이며 오늘의 방역대전에서의 승리는 확정적이다.

 

평양시인민위원회 부원 박 태 성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