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5월 16일 《로동신문》

 

가물과의 투쟁은 시간을 다툰다, 련속공격전을 들이대자

 

대중의 열의를 적극 불러일으켜

 

문덕군이 가물과의 투쟁으로 끓고있던 어느날이였다. 현장을 돌아보던 군일군들은 생각이 많았다.

올해에는 어떻게 하나 농사를 잘 지어야 하겠는데 불리한 날씨조건으로 난관이 조성되였기때문이다.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 군안의 기관, 기업소, 공장의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물론 가두인민반원들까지 총동원되여 가물과의 투쟁을 벌리고있었다. 하지만 안심할수가 없었다.

일군들은 지원자들속으로 들어갔다. 그들과 무릎을 마주하고 방도를 거듭 토의하던 일군들은 한가지 문제에 초점을 모으게 되였다. 그것은 물운반수단과 소형양수기를 보다 효과있게 리용하고 물주머니들을 합리적인 장소들에 만들어놓는것이였다. 즉 물원천으로부터 멀리에 있는 포전머리에 물주머니들을 만들어놓고 물운반수단들을 리용하여 물을 채워넣으며 가까이에 있는 포전에는 소형양수기를 리용해서 물주기를 진행하는것이였다.

곧 조직사업이 이루어졌다.

기관, 기업소, 공장의 일군들과 근로자들, 가두인민반원들은 올해 농사를 농업근로자들과 함께 책임졌다는 립장에서 곳곳에 물주머니를 만들기 위한 사업을 불이 번쩍 나게 다그쳤다. 그리하여 짧은 기간에 물주머니들이 만들어지고 가물과의 투쟁이 더 힘있게 벌어지게 되였다.

군일군들은 이것으로 그치지 않고 조직사업을 짜고들어 지원자들이 물주기의 효과성을 더욱 높이도록 하였다. 물주는 시간을 정확히 정하고 집중적으로 주도록 요구성을 높였다.

지금 군안의 협동벌은 기관, 기업소, 공장의 일군들과 근로자들, 가두인민반원들의 지원열의로 날마다 세차게 끓고있다.

현실은 일군들이 사업에서 옳은 방법론을 탐구할 때 대중의 정신력을 최대한 발동할수 있으며 당정책관철에서 뚜렷한 결실을 안아올수 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