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5월 14일 《로동신문》

 

불굴의 정신력은 하늘도 이긴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대중의 정신력이 모든것을 결정합니다.》

참으로 꿈과 포부가 크고 조국의 번영과 후대들의 행복을 위하여 어깨에 걸머진 일감도 많은 우리 인민이다.

당이 준 과업앞에서는 언제나 《알았습니다.》의 대답밖에 모르고 《수행하였습니다.》라는 충성의 보고를 어머니당에 드릴 그 시각을 향해 한걸음한걸음을 보통의 열걸음, 백걸음맞잡이로 줄달음쳐 달려온 우리 인민!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전원회의가 제시한 웅대한 목표를 반드시 실현하여 뜻깊은 올해를 혁명적대경사의 해, 자랑찬 승리의 해로 빛내이자고 서로서로 다진 맹세는 얼마나 불같았던가.

겹쳐드는 격난과 싸우며 그 맹세를 지켜 용진하던 우리 인민에게 있어서 오늘의 방역위기는 실로 엄혹한 난국이 아닐수 없다.

하지만 용기는 백배하고 신심은 충천하다.

불굴의 정신력은 하늘도 이긴다!

이것은 결코 추상적인 주장이 아니라 사상제일주의기치높이 백승떨쳐온 우리 혁명의 전 력사가 가르친 철리이다.

억천만번 죽더라도 원쑤를 치고 빼앗긴 나라를 다시 찾자는 백절불굴의 정신력으로 우리의 혁명선렬들이 백만왜적과 싸워이겼고 복구건설에서도 조선사람의 본때를 보여주겠다는 강의한 민족자존의 정신력으로 공칭능력과 기존관념들을 타파하면서 우리의 전세대들이 전설속의 천리마를 타고 날지 않았던가.

지나온 10년, 사상초유의 시련이 천층만층으로 겹쳐들던 그 나날 가혹한 난국을 걸음마다 짓부시며 우리 국가의 존엄과 위상을 최절정에 올려세운 힘도 당의 두리에 일심단결된 천만인민의 정신력이였다.

하기에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몇해전 검덕의 영웅소대에 은정어린 축하전문을 보내시면서 우리 당은 하늘이 주는 신비한 힘이 아니라 일편단심 백옥같은 충정으로 당과 수령을 받드는 위대한 인민의 정신력을 믿고있다는데 대하여 강조하시였고 또 언제인가는 위대한 장군님의 애국념원, 강국념원을 받들어 일떠세운 원산군민발전소를 돌아보시면서 이 언제는 하늘이 천만번 무너진대도 수령의 사상을 결사옹위하고 당과 끝까지 운명을 같이하려는 강원도인민들의 드놀지 않는 신념의 장벽이며 불굴의 정신력의 장벽이라고 높이 평가해주시였다.

강의한 정신력이야말로 무에서 유를 낳는 기적창조의 열쇠이고 불가능을 가능으로, 난국을 쾌승으로 역전시키는 만능의 보검이다.

천하제일위인이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진두에 높이 모시고있고 천만시련속에서 그 위력이 남김없이 검증된 인민의 무궁무진한 정신력이 있기에 당결정관철투쟁에서도, 비상방역대전에서도 우리는 반드시 승리할것이다.

 

본사기자 리광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