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5월 14일 《로동신문》

 

가슴뜨거운 사연 전하며 오늘도 메아리치는 사랑의 기적소리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김정은동지는 인민을 한없이 존중하고 뜨겁게 사랑하며 인민을 위하여 자기의 모든것을 다 바치고있습니다.》

오늘도 메아리쳐오는듯싶다.

두해전 여름 뜻밖의 사태로 하여 완전봉쇄된 개성시로 특별지원물자를 싣고 기운차게 들어서던 렬차의 기적소리가.

렬차에는 어머니 우리당이 개성시인민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베풀어주는 은정어린 물자가 가득 실려있었다.

그 렬차의 기적소리는 온 세상에 전하는듯했다.

자신께서는 개성시당 일군들을 비롯한 시안의 모든 일군들과 인민들이 이 어려운 난관을 신심있게 헤쳐나갈것이라고 굳게 믿는다고, 자신께서도 세계적인 대재앙을 막기 위한 투쟁에 떨쳐나선 개성시인민들과 언제나 함께 있을것이라고 절절히 하시던 우리 총비서동지의 그 말씀을.

개성시가 완전봉쇄된 시각부터 식량과 의약품 등을 긴급보장하도록 모든 조치를 다 취해주시고 얼마후 개성시가 큰물피해를 입었을 때에도 개성시인민들이 이 어려운 시련을 꼭 이겨내리라고 믿는다고 말씀하시던 육친의 정 넘치는 그이의 음성을…

어려움을 겪는 자식들일수록 더 힘껏 손잡아 이끌어주시며 크나큰 믿음을 거듭 안겨주시는 우리의 어버이!

그이의 은혜로운 손길아래 전설같은 이야기들이 매일같이 꽃펴난 개성시의 20여일이였다.

개성시인민들을 위해 돌려진 수천t의 옥백미와 많은 자금이며 연유와 소금, 위생용품과 갖가지 신선한 남새…

그들에게 대해같은 은정을 거듭 안겨주시면서도 자신께서는 밤이나 낮이나 개성시인민들에 대한 걱정뿐이라고, 자신께서 직접 무슨 방조라도 더 해주고싶다고, 자신의 이 소박한 성의가 개성시인민들을 격려하고 힘을 보태주는데 도움이 되면 한시름놓겠다고 뜨겁게 말씀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개성시인민들이 겪는 불편이자 우리 당의 아픔이고 그들을 돌보아주는것은 어머니당이 마땅히 해야 할 본분이라는 어버이의 숭고한 뜻이 어려있는 은정어린 특별지원물자를 싣고 렬차는 줄기차게 개성시를 향해 달렸다.

진정 개성역앞으로 뻗은것은 단순한 궤도가 아니였다.

그것은 인민에 대한 사랑으로 불타오르는 어버이의 위대한 품과 그이만을 이 세상 끝까지 따를 인민의 심장을 하나로 더 굳게 이어놓은 혼연일체의 혈맥과도 같은것이였다.

오늘도 개성시에 들어서던 렬차의 기적소리는 소리높이 전하고있다.

우리 인민의 생활에서 끝없이 꽃펴나고있는 신심과 락관의 웃음, 그것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현명한 령도와 한없이 은혜로운 사랑의 세계에 그 원천을 두었기에 그 어떤 시련도 앗아낼수 없고 영원히 흐릴수 없는것이라고. 

본사기자 최문경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