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5월 14일 《우리 민족끼리》

 

진실화해위원회 《서산개척단사건》의 중대한 인권침해행위 폭로

 

남조선언론들의 보도에 의하면 지난 11일 2기《진실, 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원회)》가 과거 《정부》가 1 700여명을 감금하고 강제로동을 시킨 《서산개척단사건》에서 중대한 인권침해가 발생하였다는 조사규명결과를 발표하였다.

단체는 지난기간 이 사건과 관련하여 총 287명으로부터 12건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청받았다고 하면서 1960년대초 《정부》가 사회정화정책의 일환으로 충청남도 서산지역에 무의무탁자들을 수용하였다, 조사결과 약 1 700명이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경찰과 군인 등에 의해 체포, 단속되여 강제수용되였다고 지적하였다. 이어 수용자들은 폭행과 페기된 염전개간 등 강제로동에 시달렸으며 강제결혼까지 한것으로 조사되였다고 하면서 이 사건에 대한 조사신청자와 그 가족들에게 사과와 함께 《특별법》을 제정하는 등 피해와 명예회복을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할것을 당국에 권고하였다.

한편 단체는 조선전쟁시기 민간인집단학살사건, 권위주의통치시기 당국에 의한 인권침해사건에 대해 올해 12월 9일까지 진실규명을 신청받는다고 밝혔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