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4월 28일 《우리 민족끼리》

 

긍지와 자부심이 가슴속에 차넘친다

 

조선인민혁명군창건 90돐경축 열병식에서 하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력사적인 연설을 받아안은 우리 김책공업종합대학안의 모든 대학생들의 가슴가슴은 무진막강한 군력을 지닌 위대한 나라의 공민이라는 긍지와 자부심으로 하여 끝없이 설레이고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연설에서 승리의 군기들을 앞세우고 여기 김일성광장에 정렬한 미더운 정예부대들의 모습과 그를 통한 공화국무력의 현대성의 높이를 보면서 90년전 조선의 진정한 첫 무장력의 탄생이 우리 혁명사와 민족사에 있어서 그리고 우리 국가와 인민의 장래발전에 있어서 얼마나 심원하고 위대한 의의를 가지는가를 다시금 새겨보게 될것이라고 말씀하시였다.

얼마나 뜻깊은 말씀인가.

지난 세기 자기를 지킬 힘이 없어 약소민족의 비참한 운명을 강요당하였던 우리 민족이였다.

이런 우리 민족에게 있어서 조선인민혁명군의 창건은 식민지노예살이의 멍에를 벗어던지고 자기의 운명을 개척해나가는데서 거대한 의의를 가지는 중대한 사변이였다.

조선인민혁명군이 창건됨으로써 우리 인민은 력사상 처음으로 자기의 진정한 군대를 가지게 되였으며 이때부터 총대로 개척되고 승리하며 전진하는 우리 혁명의 새 력사가 시작되였다.

그때로부터 90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

그 흐름속에서 우리의 혁명무력은 그 어떤 원쑤들의 도전과 침략책동도 단매에 짓부셔버리고 인민의 안녕과 존엄, 행복을 믿음직하게 지키는 최정예강군으로 자라났으며 우리 조국은 세계적인 군사강국으로 위용떨치고있다.

참으로 그 위대한 력사를 돌이켜볼수록 강국의 공민, 청년대학생이라는 긍지와 자부심이 가슴속에 차넘친다.

우리들은 앞으로 유능한 과학기술인재로 튼튼히 준비하여 경애하는 원수님의 사회주의강국건설구상을 충직하게 받들어나가겠다.

김책공업종합대학 학생 김길성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