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4월 25일 《우리 민족끼리》

 

항일대전의 승리를 앞당긴 독창적인 유격전법

 

조선인민혁명군창건일을 맞으며 우리 인민들과 인민군장병들은 유격전의 세기적모범을 창조하시여 항일대전을 승리에로 이끄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천출위인상을 다시금 깊이 되새겨보고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인류력사에는 우리 수령님처럼 한평생 혁명의 총대를 틀어쥐고 반제대결전의 최전방에서 특출한 군사전략과 령군술로 백승을 떨쳐온 만고의 령장, 문무를 겸비한 장군형의 수령은 일찌기 없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주체21(1932)년 4월 25일 반일인민유격대창건식에서 국가적인 후방과 정규무력의 지원도 없는 조건에 맞게 싸움을 끊임없이 벌려나가면서 전투경험도 축적하고 유격전법도 하나하나 새롭게 창조해나가야 한다는 독창적인 사상을 제시하시였다.

무장투쟁의 나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유격대동작》, 《유격대상식》 등 유격대활동의 원칙과 방법들, 주체적인 전법들을 규범화하여 내놓으시고 전투마다에서 령활하게 활용하시였다.

주체21(1932)년 5월 20일 갓 창건된 반일인민유격대가 처음으로 진행한 소영자령전투에서 은페지들을 리용하여 우세한 적들이 자기 힘을 다 내지 못하도록 불의에 타격하는 전투형식인 매복전법이 창조되였다.

항일무장투쟁사에서 대표적인 유인매복전의 하나인 로흑산전투는 유격대원들과 인민들의 힘과 지혜에 의거하여 기발한 전법을 창조하신 위대한 수령님의 비범한 군사적예지와 령도력을 그대로 보여주고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창조하시고 적극 활용하신 통쾌한 전법들중에는 망원전술도 있다.

앞뒤에 적이 나타났을 때 또는 주도적으로 적들속에 들어가서 몇방의 총소리를 내고 슬쩍 빠져나와 적들로 하여금 제놈들끼리 서로 맞불질하게 하는 전법은 홍토산자전투, 부후물등판전투, 소덕수전투에서의 빛나는 승리를 안아왔다.

일행천리전술은 유인과 속공속결, 병력의 집중과 분산, 이동 등을 유기적으로 결합시킨 령활한 유격전술이다.

동쪽에서 소리를 내고 서쪽에서 적을 치며 동쪽과 서쪽의 적을 다같이 치는 동성서격전술로 력사에 빛나는 위훈을 아로새긴 무송현성전투는 위대한 수령님의 탁월한 령군술을 전하고있다.

우리 인민에게 조국해방의 서광을 안겨준 력사적인 국내진공작전 특히 보천보전투는 유격전의 요구를 최상의 수준에서 구현한 전투, 세계유격전쟁사를 빛나게 장식한 특기할 사변이였다.

전투목표의 설정과 시간의 선택, 불의의 공격, 대중속에서의 활발한 선전선동활동의 배합 등 모든 과정이 하나에서부터 열까지 립체적으로 맞물린 빈틈없는 작전에 의한 승리는 오직 천하제일명장이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만이 안아오실수 있는것이였다. 보천보전투에 이어 진행된 구시산전투와 간삼봉전투에서도 조선인민혁명군은 추격해오는 적들을 다시한번 통쾌하게 족쳐버림으로써 국내진공작전의 승리를 더욱 공고히 하였다.

하기에 우리 인민은 위대한 수령님의 뛰여난 군사적지략을 전설에 담아 종이 한장으로 넓은 강을 건느시는 백두산장수로,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신출귀몰하시는 항일의 김대장 등으로 높이 칭송하였다.

참으로 위대한 수령님께서 항일무장투쟁시기에 창조하신 주체전법과 전술들은 조선인민혁명군을 불패의 강군으로 준비시키고 그에 의거하여 력사상 처음으로 유격전으로 침략군의 정규전을 타파할수 있게 한 백승의 무기였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