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4월 16일 《우리 민족끼리》

 

은방울꽃에 비낀 마음

 

얼마전 나는 우리 인민이 마음의 태를 묻고 사는 혁명의 성지를 영원히 빛내여갈 불같은 마음 안고 삼지연시로 용약 탄원한 한경철동무의 집을 찾았었다.

경철동무의 어머니는 무척 반가워하며 나를 방으로 이끌었다.

방안에 들어서니 은방울꽃이 활짝 피여 짙은 향기를 풍기고있었다.

푸른 잎사이로 뻗어나온 하나의 줄기에 송이꽃차례를 이루고 피여난 하얀 은방울꽃,

그 꽃을 바라보는 나의 머리속에는 불현듯 경철동무가 삼지연시로 떠나기 한달전에 나에게 하였던 말이 떠올랐다.

《금철동무, 우리 가정에서는 해마다 성의껏 키운 은방울꽃을 금수산태양궁전지구의 수목원에 보내주군 한다네. 위대한 수령님들을 은방울꽃향기속에 영원히 모시고싶은것이 우리 가족뿐 아니라 온 나라 인민모두의 마음이 아니겠나. 나는 삼지연시에 가서도 평양에서 살 때처럼 은방울꽃을 정성껏 피워가겠네.》

그의 말을 듣느라니 해방후의 어느 봄날에 있었던 감동깊은 하나의 일이 되새겨졌다.

그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항일의 녀성영웅 김정숙동지와 함께 한묶음의 꽃다발을 정히 엮고계시였다.

머나먼 외국방문을 끝마치고 돌아오시는 위대한 수령님께 삼가 드리시기 위해서였다.

향기그윽한 은방울꽃다발을 받아안으신 우리 수령님께서 얼마나 만족해하시였던가.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내가 은방울꽃을 좋아한다고 이렇게 일찌기 피워가지고 나왔다고 하시며 용케 피웠다고, 세월을 앞당겨 꽃을 피운다는것도 쉬운 일이 아니라고 하시였다.

그날의 은방울꽃이 오늘은 평범한 가정에도 피여나 한없는 그리움을 전하고있었다.

우리 수령님께서 생전에 그처럼 사랑하시였고 위대한 장군님께서 활짝 피우신 아름다운 꽃,

은방울꽃을 바라볼수록 위대한 수령님들에 대한 절절한 그리움을 안고 온갖 정성을 기울이고있는 경철동무의 가정만이 아닌 온 나라 인민들의 뜨거운 마음을 안아볼수 있었다. 이런 마음에 뿌리를 두었기에 은방울꽃은 철을 앞당겨 활짝 피여난것이다.

이렇듯 가슴뜨거운 사연을 안고있는 은방울꽃이 백두산아래 첫 동네인 삼지연시로부터 수도 평양의 유서깊은 곳들을 비롯하여 각지에서 해마다 그윽한 향기를 풍기며 피여나고있거니.

정녕 위대한 수령님들을 영원히 높이 받들어모시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 대를 이어 충성다해갈 우리 인민의 숭고한 도덕의리심은 은방울꽃만이 아닌 이 땅에 아름답게 피여난 꽃들마다에 그대로 비껴있다.

김금철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